대구/경북

대구시, ‘민선7기 제4회 시장, 구청장 ․ 군수 정책협의회’ 개최

18일 16:30, 아양아트센터에서 시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SOC 사업 추진 및 운영방안 논의

작성일 : 2019-06-17 10:10 기자 : 임혜주

민선7기 제4회 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가 동구 주관으로 18() 오후 430분 아양아트센터(3층 웨딩홀)에서 개최되며, 시민생활과 밀접한생활SOC 사업 추진 및 운영방안을 주제로 시와 구군간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정책협의회에서는 금년도 8.6조원의 국가예산을 편성하여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활SOC 사업 추진과 운영방향에 대해 대구시와 구군이 공유하고, 앞으로 사업 추진 계획 및 국비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대구시와 구군은 이번 정책협의회를 통해 사람들이 먹고, 자고, 자녀를 키우고, 노인을 부양하고, 일하고 쉬는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필수 인프라사업의 중요성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도출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제 토론 후 구군에서 협조해야 할 정책으로 시민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쿨링포그, 그늘막, 폭염대피소(야간) 시범운영 등 폭염대응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줄 것과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해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토론의 장인 우리 동네 원탁회의가 활발히 추진되도록 구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

 

한편, 정책협의회 전에 대구시장과 8개 구청장군수는 아양아트센터 광장에서시민과 함께하는 양산쓰기캠페인을 실시하여 양산사용으로 인한 폭염경감 효과를 시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폭염시 양산 사용은 실외온도를 7저감시키고, 체감온도도 약 10정도 낮춰주고 자외선은 99%를 차단하여, 피부암과 피부질환 예방, 탈모방지에도 효과가 있다. 대구시에서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양산쓰기 운동에 동참하여 건강한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사진)은 시민이 활기차고, 따뜻하고, 안전한 대구가 될 수 있도록 대구시와 구군이 함께 협력하여 생활SOC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쪽방촌, 노숙인, 독거노인 등 폭염취약계층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폭염경감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