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일본수출 규제 관련 대응책 마련!

작성일 : 2019-07-16 16:27 기자 : 이민수

지난 7월11일 오후4시 일본 수출규제 대책회의 개최사진

 

대구시는 지난 11일 이승호 경제부시장 주재로 개최된 일본 수출규제관련 대책회의의 후속조치로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대책단을 구성·운영하는 등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11일 개최된 대책회의는 일본의 수출제한조치(불화수소, 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에 대응하여 전문가 및 기업관계자와 함께 일본의 조치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일본의 조치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은 제재대상이 된 3개 소재를 수입하는 지역기업들이 많지 않아 지역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절삭공구, 고무소재, 도금액 등 일본에서 수입하는 다른 소재 부품의 경우에도 국산화와 수입처 다변화가 이루어져 있어 일본의 제재조치 확대시에도 충분한 대응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일부소재의 경우 일본산의 품질이 경쟁국에 비해 높아 대체하는 과정에서 일정부분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예상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과 기업 관계자들 역시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의 분석결과에 대체로 동의하면서, 2차 제재조치 대상으로 언급되는 탄소섬유분야와 모터·감속기 등 핵심부품을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는 로봇분야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대구시는 대책회의에서 나타난 의견을 바탕으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관련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우선, 대구시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비상대책단을 구성하여 지역기업의 피해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대구테크노파크, 기계부품연구원, 다이텍 연구원 등을 통해 소재대체에 따른 제조·공정혁신, ·인증 등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사태를 기계부품 및 소재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기위해 공정혁신과 제조환경 스마트화 지원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신규사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스타기업을 중심으로 한 대구형 스켈일업(Scale-Up) 모델을 통해 소재부품·장비관련 기업을 집중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기업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하고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하반기 지역 경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대처할 수 있도록 지역 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인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