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예술의 미래를 두드릴 문화예술회관

다채로운 팔공홀 재개관 기념 페스티벌, 네 번째 시리즈 ‘타악페스타’

작성일 : 2019-08-22 16:00 기자 : 이민수

대구문화예술회관은 830일 금요일 오후 730분에 팔공홀 재개관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타악페스타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새롭게 문을 연 대구예술의 미래를 두드리는 의미를 담아 태양을 두드리다라는 부재로 화려한 무대가 꾸며질 예정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공연장으로서 대구문화예술회관은 팔공홀 재개관에 걸맞은 공연 시리즈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공연될 타악페스타는 창작뮤지컬 깨어나는 전설 바데기와 인문학 극장 깊은시선’, 그리고 기념음악회였던 드림스타트'에 이은 네 번째 시리즈로 부제의 뜻 그대로 태양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우리 정서를 울리는 국악부터 뜨거운 나라 아프리카, 브라질까지 다양한 타악의 멋을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의 첫 무대는 편안한 밤의 시각에서 느낄 수 있는 장유경 무용단의 북을 이용한 춤사위로 공연의 서막을 연다.

 

계명대학교 무용과 교수인 장유경의 안무로 백경우 외 30여 명의 전문 무용수들과 악사들이 팔공홀 재개관을 기념하는 의미를 담은 작품으로 우리의 정서를 그대로 담아내 관객들에게 전달한다.

 

이어 길놀이, 사물놀이, 풍물, 상무 돌리기 등을 바탕으로 타악집단 일로의 앉은 반과 선반의 타악연희집단 오락이 그들만의 젊은 감각으로 우리나라 타악기의 매력을 보여준다.

 

후반부에는 뜨거운 나라 아프리카 공연예술그룹 포니케를 시작으로 브라질 타악기를 연주하는 그룹 라퍼커션이 파워풀한 타악 퍼포먼스로 뜨거운 태양을 느낌을 열정적으로 표현해 낸다.

 

그리고 새롭게 변신한 팔공홀의 희망찬 앞날을 기원하면서 전 출연진이 아프리칸 심포니를 비롯한 비나리등을 타악으로 재해석한 화려한 연주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이번 공연의 또 다른 볼거리로는 새로운 장치가 장착된 무대 시스템의 화려한 전환 등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팔공홀의 변신을 확인할 수 있다.

 

최현묵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마지막 기승을 부리는 무더운 여름을 타파할 최고의 공연으로 타악페스타를 예고한다라며 시민 여러분의 관심을 부탁했다.

 

또한, 팔공홀 재개관을 계기로 특정한 사람들이 누리는 공연장이라는 인식을 깨고 누구라도 항상 즐길 수 있는 대구문화예술회관으로 거듭날 것임을 약속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