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신재생에너지 공모사업 4년 연속 선정 !

태양광․지열설비 3.7메가와트 용량 규모로, 주택․산업체 등 334개소 지원

작성일 : 2019-09-19 18:18 기자 : 이민수

공공시설 - 달성국민체육센터 태양광 230kW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국비지원 공모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신청해 4년 연속 선정됐고, ’20년 국비 37억 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태양광, 지열, 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원을 융합해 주택, 건물, 산업체 및 공공시설 등에 보급하는 특정 구역복합 사업으로, 전담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의 주관으로 공개평가 및 현장평가 등 절차를 거쳐 대상 지자체를 선정했다.

 

대구시는 공모사업 신청을 위해 지난 3월 전문 시공업체를 참여기업으로 자체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대구시, 달성군,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를 주관기관으로 참여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주민설명회 등으로 수용가를 모집하고 6월 공모를 신청했다.

 

공모에 선정돼 국비 37억 원을 확보하고, 시비 27억 원과 민간 부담금 21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85억 원을 투입해 성서2차 산업단지 산업체 23개소 1,200키로와트(kW), 달성군 다사읍논공읍 등 주택 195개소 585키로와트(kW), 동구 연경지구 및 갓바위 시설지구 57개소 409키로와트(kW) 등 총 334개소에 3,700키로와트(kW) 정도 규모의 용량으로 태양광 설비 및 지열 시스템을 보급한다.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수용가 모집을 위한 주민설명회 및 현장방문 컨설팅을 통해 신청접수를 받았으며, 신청한 수용가는 태양광 및 지열 등의 에너지원에 따라 국비 50%, 시비 20~35%가 지원되고 자부담은 15~30% 정도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2017년 달성군 테크노폴리스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3년간 국비 56억 원과 시비 27억 원, 민간 부담금 36억 원 등 총119억 원을 투입해 690여 개소에 태양광 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4.4 메가와트(MW)를 주택, 건물, 산업체, 공공기관 등에 보급했다.

 

향후에는 관할 구군과의 협업사업으로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에 에너지 사용 불평등 해소와 에너지 자립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노후 산단 기반시설 확충사업과 연계해 지역 산업단지관리공단과 함께 적정 사업 대상지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사업은 생활 밀착형 민간 참여 보급사업으로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 절감 등과 더불어 지역 에너지산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며, “신재생에너지 민간부문 보급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청정에너지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