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에서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가 테스트되고, 국내외로 확산된다!

작성일 : 2019-11-15 18:25 기자 : 이민수

대구통합관제센터 개소식

 

대구시는 1115일 수성알파시티 스마트도시 플랫폼센터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공동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 및 실증 사업(5G-스마트시티) 대구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기가코리아사업단, 5세대 이동통신 포럼 관계자 등도 참석했다.

 

5(5G)-스마트시티(SmartCity) 사업은 범 부처(과기정통부 외 3개 부처) 기가코리아 사업의 일환으로, 2018년부터 대구시와 대전시를 실증지역으로 선정해, 한국전자통신 연구원(ETRI)과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지역 기업 등 15개 기관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기술개발 및 실증을 공동으로 수행하는 사업이다.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스마트시티 융합 서비스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해 5세대 이동통신 무선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기반 지능형 도로안전 지원 기술 5세대 이동통신(5G) 드론 기반 공공시설물 관제 기술 초연결 사물인터넷(IoT) 기반 이동형 공유시설물 관리 기술 크라우드소싱 기반 도시정보 공유 기술 등을 개발 중이다.

 

이번 개소식은 5(5G)-스마트시티(5G-SmartCity) 과제의 개발 결과물을 활용해 5세대 이동통신(5G)을 이용한 스마트시티 융합 서비스를 시연하고 개발방향을 제시하는 자리였다.

 

행사에서는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무선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활용한 무단횡단자 대상 도로 위험상황 실시간 인지 및 대응 서비스와 5세대 이동통신(5G) 드론 연계를 통한 위험상황 인지, 화재진압을 위한 교통관제 지원서비스를 보여줬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미경 책임연구원은 "스마트시티를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도로안전·시설·교통관제 연계서비스를 통해, 개별 기술의 단순 서비스 제공에서 벗어나 기술 간 유기적 결합이 가능한 융합 서비스 모델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수성알파시티에서 다양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가 테스트되고, 대구에서 검증된 기술과 서비스가 국내외로 확산되길 기대한다.”, “5(5G)-스마트시티(5G-SmartCity) 사업을 통해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개발되고 실증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를 추진해 수성알파시티에 스마트시티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기업에게 테스트베드로 제공함으로써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1단계 구축 사업을 마무리해 스마트시티 플랫폼과 13개 서비스를 시범 운영 중이다.

 

이 같은 선도적인 노력의 결과로 대구시는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프로젝트 연구개발 실증사업5G기반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사업등 주요 국책사업을 유치하였고 다양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