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5급이하 공무원, 코로나19 극복 성금 1억5,500만원 모아

4급 이상 간부진의 급여 반납에 이어 5급 이하 직원도 자발적인 동참

작성일 : 2020-04-09 18:04 기자 : 이민수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는 지난달 권영진 시장을 비롯한 시청 소속 4급 이상 간부진의 월급여 반납·성금 모금운동에 이어 5급 이하 직원의 자발적인 동참을 통해 15,500만원의 성금을 모금했다.

 

지난 327일부터 46일까지, 대구시청 5급 이하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부서별 자율적으로 모금한 결과, 155,369,810원이 모였다.

 

이번 모금은 지난달 시청 간부진들이 급여반납 모금을 먼저 펼치자 5급 이하 직원들이 이에 화답해 대구시민이 존재해야 대구시 공무원이 존재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십시일반 모은 결과이다.

 

대구시는 이번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방역대책 강화에 쓰이도록 할 계획이다.

 

모금에 참여한 대구시 직원은 모두가 힘겹게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어려운 시기에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의 행복을 되찾을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하고, 이를 앞당기는데 성금이 쓰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공무원과 시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각자 맡은 분야에서 희생과 헌신을 통해 시민봉사자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자발적인 성금모금으로 시민에게 온정을 베풀고자 하는 따뜻한 마음에 정말 고맙고 미안한 마음뿐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각계각층에서 이뤄지고 있는 이와 같은 아름다운 모습은 우리 대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처한 능력과 함께 세계언론이 극찬하는 증거라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한층 더 심기일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48일 현재, 대구시 산하 지방공기업에서 22,400만원, 출자출연기관에서 4,100만원 등 모두 26,500만원의 성금을 모았고, 이번 대구시청 소속 5급이하 공무원 성금 15,500만원을 합치면 현재까지 대구시청, 대구시 산하 공기업, 출자출연기관의 전체 성금액은 모두 42,000만원 정도이다.

 

이와 같은 대구시 공무원과 시 산하 공공기관의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의 물결은 앞으로도 구·군과 기타 공공기관 등에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