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당구장 ‘긴급 방역 점검’ 실시

당구장 501개소 방역지침 준수 상황 일제 점검 실시

작성일 : 2020-05-31 15:32 기자 : 이민수

- 28~31일 시,군 합동점검으로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총력

 

당구장 501개소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 일제점검에서 당구장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 점검 자료사진

 

대구시가 실내체육 시설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지난 28일부터 주말동안 당구장 501곳에 대해 긴급 방역 점검을 실시했다.

 

대구시는 지난 526일 확진된 오성고 3학년 학생 이동 동선에 당구장이 포함된 것과 관련, 지난 28~31일 지역내 당구장 501곳에 대해 시와 구·군이 일제점검을 실시했다.

 

당구장은 출입자 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및 1m이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소홀히 할 경우 특히 감염병 전파 가능성이 큰 체육시설이다.

 

이에 대구시는 구·25, 43명으로 현장점검반을 꾸려 이용객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및 명단 작성 흡연실 이용 적정인원 관리 주기적 소독 및 환기 운동 시 거리두기 등 대구시 체육분야 생활수칙준수여부를 중점적으로 지도·점검해, 마스크 미착용, 출입자 명부 미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가 미흡한 91곳에 대해서는 현장 시정조치했다.

 

앞서, 대구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대상 업종(체력단련장, 체육도장, 무도학원, 무도장) 1,281개소, 공공체육시설 82개소, 민간 수영장 21개소를 구·군과 집중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구·군과 대구체육 방역자율지킴이단(172)을 통해 지도점검과 아울러 관내 체육시설 2,429곳에 대해 비접촉체온계 2,429, 마스크 50,840, 방역장갑 9,950, 손소독제 14,150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또 대구시는 순차적으로 골프연습장 477개소 등 사회적 거리두기 대상 업종외 기타 체육시설에 대해서도 61일부터 오는 65일까지 현장 점검을 실시해 방역관리와 생활수칙 준수이행을 적극 행정 지도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으로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체육시설을 통한 무증상 전파 등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에 차단해 안전하고 신뢰받는 체육 환경 조성은 물론, 민간실내체육시설이 자발적으로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장점검에서 확인된 현장실태, 방역상 취약한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히 보완 조치해 생활수칙 준수가 시민 스스로의 자율적 참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집중 지도할 계획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대응으로 현장에서 고생하는 체육시설 운영자분들의 노고에 항상 감사드린다면서, “시민들께서도 체육시설 이용 시 개인 위생수칙과 생활 속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