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립국악단 제14회 한국무용의 밤 <별신別神> 개최

대구시립국악단 객원안무_ 계명대학교 장유경 교수의 작품 ‘별신’

작성일 : 2020-10-23 15:41 기자 : 이민수

소고춤
 

 

대구시립국악단은 제14회 한국무용의 밤 <별신別神>을 오는 115() 오후 7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계명대학교 장유경 교수를 객원안무로 초빙하다.

 

이번 한국무용의 밤공연은 객원안무 장유경 교수를 초빙해 연출과 안무가 이뤄졌다.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무용전공 교수로 재직 중인 장유경은 우리 춤의 전통과 대중적인 감성, 정제된 감각을 통한 종합 예술적 작업을 펼치며 한국 창작 춤의 현대성을 제시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안무가이자 무용가이다. 93년 대구무용제 대상, 94년 서울무용제 연기상, 12년 대구문화상 수상 등 그 능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특히 대구를 중심으로 한국 전통춤을 전승하고, 한국 창작 춤을 개발하는 데 힘쓰고 있는 인물이다.

 

코로나 시대, 안부를 묻다.

 

한국무용의 밤 별신은 코로나 시대, 서로의 안위를 걱정하는 데서 이야기가 출발한다. ‘1. 안부’, ‘2. 문굿’, ‘3. 별신’, ‘4. 꽃노래’, ‘5. 그리고 내일의 총 5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걱정과 염려에서 다독임과 위로, 그리고 희망의 내일로 나아가는 여정을 가장 한국적인, 그리고 또 가장 대구적인 노래와 음악, 춤과 의상, 무대와 조명으로 연출해 낸다.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는 공동의 제, ‘별신굿을 무대로 가져오다.

 

이번 공연에서 특히 주목할만한 점은, 코로나로 인해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단절과 우울을 해소하기 위해 달구벌 별신굿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마을의 평안과 안녕을 위한 공동의 제 동해안 별신굿의 원형에 창작과 재구성이 더해진 작품이다. ‘동해안 별신굿이 지닌 독특한 장단과 세련되고 풍부한 내용, 그 무악(巫樂)과 무가(巫歌)에 지역 특유의 가락을 더해 춤에 얹는다. 이렇게 무대에서 제를 올리고 놀이를 놀며 풍어와 안전을 빌듯이 인류의 희망적인 내일을 그린다.

 

대구시립국악단의 라이브 연주는 춤을 더욱 극적으로 보여준다.

 

한국무용의 밤공연에서는 대구시립국악단의 수준 높은 연주가 라이브로 어우러진다는 특장점도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양성필 대구시립국악단 악장이 음악지휘를 맡아 지역의 색채가 묻어나는 무용음악을 선보인다. 관객들은 지역 최고의 국악단이 연주하는 음악과 함께 공연의 감동과 희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연출과 안무를 맡은 장유경 객원안무가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두려움과 고립, 단절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에게 공연예술로 위로를 드리고 싶었다. 그리고 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는 한국적이고도 대구적인 퍼포먼스로 달구벌 별신굿을 구상했다. 가능한 많은 시민들에게 이번 공연으로써 따뜻한 안부를 건네고 싶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대구시립국악단 제14회 한국무용의 밤 <별신別神>의 입장료는 5천원으로 문의는 대구문화예술회관 단체운영팀(053-606-6193), 예매는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1588-7890)를 통해서 할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