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 실시!

권영진 대구시장, 2.26.(금) 1호 백신접종 현장 격려!

작성일 : 2021-02-25 11:54 기자 : 이민수

대구시청
 

 

대구시는 226()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210여 개소 시설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12,000여 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순차적으로 접종한다.

 

대구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 추진단(단장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지난 217일 보도한 2~3월 예방접종계획에 따라 2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

 

대구의 첫 접종은 226930분경 실시한다. 첫 접종자는 2013년부터 한솔요양병원(북구 소재)을 운영해 온 부부 의사인 황순구(61)씨와 이명옥(60)씨다. 이들이 운영하는 병원은 종사자입원환자의 주기적 선제검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고,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한솔요양병원을 방문해 첫 접종자와 접종 의료진을 격려한다.

 

한편 요양시설 1호 접종은 2008년부터 13년간 닥터김노인요양센터(중구 소재)를 운영해 온 시설장인 사회복지사 김혜원씨(61)로 중구보건소에서 접종한다.

 

지난 255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이천물류센터에서 출발해 각 지역의 보건소와 자체접종이 가능한 요양병원에 도착했다.

 

2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해 요양병원은 310일까지, 요양시설은 3월 말까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접종 또는 보건소 내소접종을 통해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는 38일부터,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3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된다.

 

화이자 백신은 26일 대구지역예방접종센터(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도착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26(17시경)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화이자 백신 도착 현장에서 백신 수송·보관하는 과정을 참관하고 안전한 백신 관리와 접종을 당부한다.

 

화이자 백신은 27일부터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시작하고, 1주일 이후(38일경)에 대구지역접종센터와 3개의 권역접종센터(순천향대 천안병원, 양산 부산대병원, 조선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일반 시민들은 백신 공급상황에 따라 지역별 예방접종센터 9개소, 위탁의료기관 800여 개소에서 하반기 7월부터 접종을 할 수 있다.

 

대구시는 성공적인 예방접종을 위해 19일 백신 수송 모의훈련 참여, 23일에는 중앙부처(질병관리청 등)와 접종센터 우선 선정 대상지 합동점검, 25일 예방접종센터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백신 접종에 앞서 차근차근 대비해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1년이 지난 지금, 백신 접종을 하는 이 자리에 서니 감회가 새롭다. 지난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방역을 성공으로 이끈 대구시민들의 시민정신으로 백신접종에 다 같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전쟁을 종식시키자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