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역사문화자산 보존·관리에 속도 낸다

전수조사, 조례·심의기준 개정, 3D 포털 공개, 관리방안 수립 등 제도화에 속도

작성일 : 2021-03-04 14:22 기자 : 이민수

▸ 무영당, 대지바, 이일우 고택 등 최근 보존에 성공한 역사문화자산의 활용방안 마련과 그 외 중요 건축자산에 대한 매입도 지속 추진

자료사진-소남 이일우 고택

 

대구시는 지난해 역사문화자산 전수조사 착수와 중요 근대건축물 매입에 이어 올해는 ‘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 개정안 공포(2. 22.), ‘시 건축위원회 운영 및 심의기준’ 개정 고시(3월 중), 5월 중 ‘대구 3D 지도포털’에 자산 현황 공개(5월 중) 등 역사문화자산 보존관리를 위한 시 차원의 제도화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무영당’(민족자본 최초의 백화점, 중구 서문로1가 58외 1)과 ‘대지바’(노벨문학상 본심 후보에 두 차례 오른 구상 시인의 활동공간, 중구 향촌동 14-5 외 2)를 직접 매입하고 민족지사 ‘이일우 선생 고택’(중구 서성로1가 44)을 기부채납 방식으로 보존하는 등 역사문화자산의 보존에 큰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현재의 문화재 보존 위주 보존정책으로는 개발 논리에 의해 철거·멸실되는 근대건축물 등 다양한 지역 건축자산을 보존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시 차원에서 자산의 체계적인 보존과 관리를 위한 정책들을 단계적으로 준비해 왔다.

 

먼저 자산 전반에 대한 체계적 조사를 위해 지난해 5월 문화재청 전수조사(역사문화자원 전수조사 및 관리방안 연구)와 연계해 1970년 이전에 축조된 비문화재 건조물 위주 역사문화자원에 대한 전수조사와 DB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대구건축문화연합과 협조해 도시재생 아카이브 구축도 추진 중이다.

 

이렇게 수집·정리된 정보들은 올해 5월 중 ‘대구 3D 지도포털(3d. daegu.go.kr)’에 등록해 시민들이 3차원 지도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게 하고, 향후 사진, 도면, 건물연혁 등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인허가부서는 물론 시민들과 민간사업자가 관련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얻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2. 22.)와 ‘시 건축위원회 운영 및 심의 기준’(3월 중) 개정을 통해 사업구역 내에 문화재, 건축자산 등 역사문화자원이 있을 경우 사업자가 이에 대한 보전 및 활용계획을 의무적으로 수립하고 심의과정에서 보존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함으로써 민간개발로 인해 소중한 건축자산이 소실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지난해 매입한 ‘무영당’과 ‘대지바’를 시민들의 공간으로 되돌려주기 위해 관련 부서 간 협업을 통해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 중이며, 올해도 소실 위기에 처한 중요 근대건축물을 추가 매입하는 등 직접적인 자산 확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러한 자산 조사 및 DB화, 제도 개선, 매입을 통한 자산 확보와 병행해 자산에 대한 직·간접적인 지원제도 마련, 건축자산 관리계획 수립, 민관협력에 기반한 근대건축물 모니터링 및 소실 대응 시스템 구축 등 장기적인 자산 관리체계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선진국은 이미 오래전부터 역사문화 건축자산의 가치와 잠재력을 인식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창조적으로 활용해 지역의 매력과 활력을 높이는 촉매제로 활용해 왔다”며, “이제 대구시도 전수조사를 통한 객관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장기적인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민관 협력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관리체계 구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