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올해 대구의료원 100억원 규모 재정 추가 지원

코로나19 대응 90억원, 공익진료결손금 5억원, 지역책임의료기관 3.7억원 등

작성일 : 2021-03-07 15:12 기자 : 이민수

시민체감 필수시설 보강 위해 ’22년까지 200억 추가 투입, 전문인력 보강 예산 지속 지원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는 코로나19 대응 최일선에 있는 대구의료원이 재정난을 겪지 않고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올해 100억원 규모의 재정을 추가 지원한다.

 

대구시는 대구의료원이 공공격리 병상 운영 등 코로나19 대응 관련 운영비 90억원(시비 100%)과 공공의료체계 유지에 따른 경영상의 손실을 지원하고자 공익진료결손금 5억원(시비 100%)을 추가 지원한다.

 

아울러 올해 2월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책임의료기관 공모사업에 대구의료원이 신규 선정됨에 따라 사업비 3.7억원(국비, 시비 각 50%)이 지원된다.

 

- (예산)의사2(겸임), 간호사 3, 사회복지사 1인 등 전담인력 인건비 및 운영비 지원

 

-(기능)필수의료 서비스 제공,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 보건의료와 복지를 연계시킬 수 있는 허브 역할 등 수행

 

한편 대구시는 대구의료원이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필수의료 진료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인력·장비·시설 보강할 수 있도록 전문인력 인건비 지원(시비100%), 기능보강사업(국비, 시비 각 50%)에 지속적으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문인력 보강을 위한 인건비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36천만원을 투입했고, 올해 상반기 관련 예산 10억을 확보했으며 전문인력 충원상황에 따라 추경을 통해 증액 지원할 계획이다.

 

- 201986천만원(감염내과 등 4), 202015억원(응급의학 등 6)

 

시설·장비 분야는 감염, 응급 등 필수의료 진료시설 보강을 위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214억원의 기능보강사업비를 지원했다.

 

- (장비) 58억원(인공신장기, 심전도기, CT 등 최신장비 총78종 지원)

- (시설) 156억원(음압병상확충, 응급실 확충이전, 소방시설 보강 등)

 

또한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 진료시설을 확충하고 환자 중심의 편리한 동선 확보를 위한 진료공간 재배치 사업도 추진한다. 1·2단계의 시설계획을 마련해 1단계 사업에는 2022년까지 200억원을 투입하고 2단계는 2023년에 122억원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로 대구가 위기를 극복한 모든 순간을 함께 해온 대구의료원이 코로나19 대응으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지만 시설, 장비 개선과 함께 전문 의료인력 보강을 통해 많은 시민분들이 믿고 찾는 지역책임의료기관 대구의료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