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2021년 청년정책 시행계획 본격 시동 걸다

6개 분야(일자리, 창업, 주거안정, 인재양성, 복지‧문화, 참여‧권리) 70개 사업, 총 사업비 1,308억원(전년대비64.5% 증가)

작성일 : 2021-03-07 15:16 기자 : 이민수

20개 부서 30개 팀이 소통과 협업으로 청년의 삶을 보듬다

 

4일(목)에 별관 대강당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청년정책TF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있따.

 

대구시는 34()에 별관 대강당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청년정책TF 1차 회의를 개최해 청년희망공동체 조성을 위한 청년정책시행계획의 본격적 추진을 위한 큰 발걸음을 내딛었다.

 

대구형청년보장제라고 할 수 있는 청년정책시행계획은 70개 사업에 총 사업비 1,308억원이 투입되는 메가 프로젝트로 20개 부서의 30개 팀이 협업해 청년의 생애 이행 주기에 맞춘 포괄적이고 입체적인 지원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지난 1월 말에 청년과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청년정책 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21년 청년정책시행계획(대구형청년보장제)’을 국무조정실(청년정책추진단)에 제출했다.

 

청년정책시행계획의 주요사업은 일자리 26, 창업 5, 주거안정 4, 인재양성 12, 복지·문화 12, 참여·권리분야 11개로 총 70개 사업이다. 작년에는 53개이었던 사업이 17개 증가했으며 사업비도 795억원에서 1,308억원으로 64.5%(513) 증가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청년 취업자가 전년 대비 15천명 감소했고, 특히 20대는 13천명(7.7%)이 감소하는 등 얼어붙은 고용시장의 사정을 반영해 일자리 분야에 사업을 집중(전체 예산의 53.2%)했다.

 

- (청년취업자수) 전년대비 약 15천명 감소, 특히 2013천명 감소(7.7%)

 

- 201938만명(2016.3, 3021.7) 2020365천명(2015, 3021.5)

 

대구시는 청년기본법(2020. 2. 4.제정)과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추진단의 청년정책시행계획 수립지침(2021. 12. 29.)에 근거해 ‘2021년 대구광역시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했으며, 앞으로 국무조정실과 지속적인 상호 피드백으로 유기적 협력관계를 조성해 청년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청년 꿈꾸는 대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대구형청년보장제’(청년정책시행계획)의 특징은 타시도에 비해 교육과 참여권리 분야의 과제수와 예산이 많다는 점이다. 특히 청년의 사회진입활동 부분에 역점을 두고 청년희망적금 등 청년돌봄, 진로탐색, 청년사회진입활동지원금 등 대구형 청년수당, 일 경험 및 취업지원 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대구시 청년정책 TF(경제부시장 단장, 7/20/30)은 청년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청년이 모여드는 청년도시 대구를 위한 전담조직으로 20162월에 전국 최초로 청년정책 추진체계를 마련하고자 구성된 조직이며 타시도에서 여러 차례 벤치마킹해 갈 만큼 내실있게 추진해 오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금 대구 청년들의 현실은 매우 가혹해 사회진입과 원활한 생애 이행을 위한 희망사다리가 간절히 필요하다, “대구시는 입체적인 맞춤형 청년정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으로 청년들이 대구와 함께 꿈꾸고 성장하며 행복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