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자동차부품기업 10개사, 북미지역 수출길 뚫는다

오는 4월 24일~5월 1일, ‘북미 자동차부품 무역사절단’ 참가

작성일 : 2019-04-22 16:56 기자 : 임태종

경상남도가 어려움에 처한 도내 자동차부품 업체의 수출 지원을 위해 오는 424일부터 51일까지 68일 일정으로 캐나다 토론토 및 미국 디트로이트에‘2019년 북미 자동차부품 무역사절단를 파견해 현지 수출길을 뚫는다.

 

이번 사절단은 창원의 한산스크류() 3개사, 김해의 썬프레인코 외 3개사, 양산의 대영소결금속(), 의령의 거양금속 등 도내 기업 10개사가 경상남도와 함께 참가하여 미국, 캐나다 시장 수출활로에 나서며, 사절단 파견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지역본부와의 협력을 통해 이루어진다.

 

도내 기업은 토론토 Liberty Suites Hotel 및 디트로이트 Renaissance Marriott Hotel에서 사전에 섭외된 바이어와 1:1 수출상담을 통해 분말야금제품 및 자동차열간 단조 제품 등 자사의 자동차 제품을 선보이며 북미시장 개척에 앞장서기로 했다.

 

캐나다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TP)에 가입하는 등 아시아시장 진출을 통한 수출입 다변화를 꾀하고 있으며, 토론토가 위치한 온타리아 주 남부지역은 국가 차원에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와 관련된 기술 분야에 5년간 38천만 캐나다달러(한화 3,235)를 지원해 관련 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디트로이트는 미국 자동차부품 제조산업의 본거지로 재너럴모터스(GM), 포드(Ford), 크라이슬러(FCA) Big3 자동차회사의 본사공장이 집결해 있어 동 업체에 부품을 납품하는 협력 업체가 다수 분포한 곳이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수출상담회 외에도 한미 자동차 부품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디트로이트에서 KOTRAKAPI(재미자동차산업인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한미자동차 파트너십 세미나와 미시건주 투자진출 설명회도 가진다. 이를 통해 미국 자동차 시장 정보를 공유해 업체의 북미시장 진출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2018년도에도 북중미 지역 자동차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상담 53, 40,480천 달러 MOU 체결을 통해 25,450천 달러의 계약 기대성과를 거둔 바 있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북미 자동차부품 무역사절단 등 올해 북미, 남미, 베트남, 태국, 인도 등 총 4회의 자동차부품 특화 사절단 파견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경남 자동차부품 업체의 수출활력에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