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우수 농식품으로 일본 시장 수출 확대

4월 17~19일, 일본 동경 국제 식품박람회에서 1,130만 달러 계약

작성일 : 2019-04-22 17:07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수출의향서 체결후 기념사진 모습

 

경상남도는 지난 417일부터 19일까지 일본 도쿄에 위치한 빅사이트(국제 전시장)에서 개최한 2019년 동경국제 식품박람회(The World Food and Beverage Great Expo 2019)에 도내 12개 업체가 참가해 1,130만 달러의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번 박람회는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한 일본 최대급 농식품 종합 박람회로 신선농산물, 음료, 제과 등 농식품 관련 1,000여 개 사가 참가하여 폭넓은 수출상담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도내 12개 참가업체들은 동백오일 가공품, 알로에 음료, 밤 식초 등 40여 개 품목을 선보였다.

 

수출상담회 결과 전주 재팬사는 알로에 팜 영농조합의 알로에 꿀차 등 150만 달러, 화신 영농조합법인의 흑 연근 등 80만 달러 수출 MOU를 체결하였으며, 제이트리니티(JTRINTY)사는 대호식품의 떡볶이 소스류 등 30만 달러, 조은코리아(ZOUNKOREA)사는 합천 봉황농원의 밤 식초 등 50만 달러와 뉴그린푸드의 소스류 등 20만 달러 수출 MOU를 체결하였다.

 

한국의 건강식품에 관심이 많았던 양광(YOKO)사는 남해군 흑마늘의 흑마늘 가공품 등 150만 달러, 한국농식품연합회는 합천유통의 양파 가공품 등 300만 달러, 그리고 아람(ARAM)사는 알로에 팜의 알로에 꿀차 등 100만 달러 수출 MOU를 체결하였으며, 코리아트레이딩(KOREATRADING)사는 함양 산양삼의 산양삼 농축액 250만 달러 수출 MOU를 체결하였다.

 

그리고 주일본 대한민국 대사관, 한국무역협회 일본지부, aT 도쿄지사를 방문하여 일본 시장 특성 및 동향을 파악하고 수출 확대 방안을 모색하였다.

 

이정곤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일본 시장은 도내 농수산물 수출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일시적인 수출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의 거래를 통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출이 가능한 수출전략이 필요하다라며 이에 맞춤형 자원을 통해 수출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일본 농산물 시장은 전년 기준 수출액 5,661억 엔, 수입액 86,224억 엔으로 세계 최대 농산물 순수입 시장이고, 동시에 우리나라 농산물의 최대 수입국이다.

 

경상남도에서도 전년 기준 농수산물 수출액 184200만 달러 중 일본 수출액이 84200만 달러로 경남도 전체 농수산물 수출액 중 46%를 차지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