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김경수 도지사, “통합행정으로 안전관리체계 수립해야”

진주 방화사건 거듭 사과… 편집형 조현병 환자 맞춤형 대책 필요

작성일 : 2019-04-22 17:13 기자 : 이민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우측에서 두번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칸막이를 넘어 효율적인 통합행정으로 전체적인 안전관리체계를 신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2()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4월 혁신전략회의에서 진주 가좌동 방화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 피해자들에게 거듭 사과의 뜻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경남도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희생자와 유가족,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사고수습, 병원치료와 트라우마 심리치료 등 피해자와 유족 지원, 사후대책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도정 복귀 첫날인 지난 18일 간부회의 모두발언과 진주 한일병원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은 자리에서 사과와 위로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발 방지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관련 의견도 제시했다. “피해망상이나 폭력성을 가진 편집형 조현병 환자에 대한 촘촘한 맞춤형 관리가 필요하다장기적으로는 도시와 농촌의 마을공동체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의 문제라고 전했다.

 

김 지사는 어제 발생한 스리랑카 테러 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해외에 체류 중인 도민의 안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직접 피해자 외에도 관광이나 비즈니스로 나가 있는 교민 중에 경남도민이 있을 수 있으니 외교부와 적극 협력해 달라도민의 안전은 국내에 계시든 해외에 계시든 경남도가 함께 책임진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도정 복귀 후 첫 번째 혁신전략회의인 만큼 혁신의 방향을 다시 한 번 공유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사회는 그대로 두면 늘 적자생존의 법칙이 적용되는, 강자에게 유리한 구조라며 그런 우리 사회를 좀 더 공정하고 공평한 사회로 만들 것인가가 행정의 중요한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의 기준으로 지속가능 또한 제시했다. “우리 아이들한테 이대로 물려줄 수 있는 사회인가, 청년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인가가 지속가능성의 핵심이라며 이것이 환경, 안전, 보건, 의료, 복지 등 여러 분야에 걸쳐 혁신의 잣대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끊임없는 혁신 지향을 위한 공직자의 자세와 혁신의 효율성을 위한 융합행정, ·관 협치를 강조하기도 했다. “우리나라 재정규모 상 그렇기도 하고 행정이 모든 걸 다하겠다는 자세는 적절하지 않다행정은 민간과 시민의 동력과 역동성을 살려내는 촉매제, 도우미 역할이라고 부연했다.

 

공직사회의 자발적인 혁신을 유도하기 위한 당근책도 밝혔다. “업무에 혁신을 시도하며 성과를 내는 직원들을 적극적으로 발탁승진, 특별승진 대상으로 하겠다며 관련 부서에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날 회의는 김 지사의 모두발언에 이어 사회혁신추진단과 도정혁신추진단의 <경상남도 협업·협치 활성화 방안> 공동 발제와 참석자들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