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농번기 범도민 농촌일손돕기 본격 시동

부족인력 2만 5천여 명 지원, 양파 수확 콤바인 등 농기계 장비 활용

작성일 : 2019-05-20 10:25 기자 : 임태종

경상남도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520일부터 620일까지를일손돕기 중점추진 기간으로 정하여 범도민 농촌일손돕기에 나설 계획이다.

 

경남도의 봄철 주요 농작업은 양파·마늘 수확, 모내기, 보리수확 등으로 총 105,300ha 면적 중1,685ha, 25천여 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경남도는 공무원, 유관기관단체, 군인경찰 등 25천여 명의 참여를 통해 수작업 인력이 많이 필요한 농작업 위주로 지원에 나설 계획이며, 주요 지원대상은 장기입원농가, 장애자, 보훈대상, 기초생활 보호대상 농가 등 농작업에 극히 취약한 계층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 인력지원 중심에서 벗어나 양파 수확 콤바인과 같은 농기계를 활용, 소규모 정예 인력을 구성하여 농작업의 효율성을 한층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지난 51일부터 630일까지 농촌일손돕기 추진센터를 설치운영하여 일손부족 농가 파악, 농업인과 봉사자간 맞춤식 1:1 일손돕기 알선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력 및 장비를 지원해 주고 있다.

 

일손돕기를 필요로 하는 농가나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단체는 경남도청 친환경농업과(211-6324), 각 시·군농업기술센터, 읍면동, 농협중앙회경남지역본부와 지역농협에 설치된농촌일손돕기 알선창구를 이용하면 된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전 부서의 직원들이 1일 이상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함으로써 어려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군부대 및 기업체·회사, 유관기관단체 등 도시민들도 일손돕기 참여를 통해 도농교류는 물론 상호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