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행정력 총력 대응

18일(화) 오전 10시 박성호 행정부지사 주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회의 개최

작성일 : 2019-06-18 18:15 기자 : 임혜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회의 모습

 

경상남도가 18() 오전 10시 박성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대책 회의는 최근 주변 아시아 지역 확산으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ASF 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한 관계 부서 간 방역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ASF은 지난해 8월 아시아 지역으로는 중국에서 처음 발생된 이후 중국 전역, 베트남, 몽골, 캄보디아에 이어 지난 5월 말 북한 자강도에서 발생이 확인되었다.

 

이정곤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국내 유입 시 양돈산업 붕괴뿐만 아니라 그에 따른 물가 상승 등 사회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동물방역부서뿐만 아니라 축산, 환경부서 등 관계 기관 모두가 긴밀한 협력을 통한 적극적인 차단방역 활동을 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지난 3월 예방관리 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 유입이 우려됨에 따라, 도내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예방관리 담당관제를 확대 추진하는 한편, 남은음식 급여농장, 남은음식물 사료 제조업체 등 취약대상을 중점적으로 방역점검과 검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 531일 경상남도 주관으로 김해국제공항에서 해외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를 위한 홍보 캠페인을 추진한데 이어 여권발급 민원실, 해외여행사, 다문화가족기원센터 등에 대하여 홍보 리플릿 2만 부를 제작하여 배부했다.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도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사전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양돈농가에서는 차단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도민 여러분께서는 해외여행 이후 불법 축산물을 도내로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