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특별구조훈련 실시

도내 18개 소방서 구조대원 36명 대상, 수중 구조 기법 교육

작성일 : 2019-06-20 19:44 기자 : 임혜주

도내 소방서 직원들이 특별구조훈련을 받고 있는 모습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물놀이 안전사고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617()부터 21()까지 45일간 통영시 산양읍 해상에서 ‘2019년 수난사고 대비 특별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도내 18개 소방서 구조대원 3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7명의 전문 교관단을 중심으로 구조영법, 야간다이빙, 사고 상황별 수난구조장비 사용법, 수중수색, 수중응급처치 등 실습훈련과 잠수이론, 잠수물리학 등 이론교육으로 진행했다.

 

특히 수중 수색훈련 시에서는 실제상황을 가정해 대원들이 20kg 이상의 장비를 갖추고, 수중로프 전개, 수중탐색 훈련에 집중하며 인명구조능력을 향상시켰다.

 

이번 훈련을 통해 수난구조 기술을 습득한 구조대원들은 도내 18개 소방서에서 여름철 수난구조업무를 우선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김성곤 경남소방본부장은 물놀이 사고의 대부분은 사소한 부주의와 안전불감증 때문에 발생한다면서 물놀이를 할 때는 반드시 안전수칙을 준수해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수난사고 발생 시에는 119로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