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혁신도시, 전국 혁신도시 최초 생활문화공동체 활동 꿈틀

‘소문날문화달장’, 플리마켓을 넘어선 작은 마을축제의 장 역할 톡톡히

작성일 : 2019-07-17 21:07 기자 : 이민수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경남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상생발전을 위해 5월 초에 구축한 함지네(함께 만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의 일원으로 소문날문화달장720()에 연다고 밝혔다.

 

소문날마을학교가 주관하는 소문날문화달장은 올해 5월 첫 문을 연 이래 매달 세 번째 토요일 오후에 개장한다. 이는 수공예품 판매, 농산물 직거래, 주민벼룩시장 등 종래의 플리마켓에 놀이마당, 버스킹공연, 체험 활동 등을 가미하여 지역주민을 위한 작은 축제의 장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매달 새로운 컨셉으로 꾸며지는 소문날문화달장7월 주요 컨셉은 ‘7, 여름을 물들이다로 봉숭아 물들이기, 페이스페인팅, 청소년부티살롱 등의 다채로운 체험 활동으로 준비되어 있다. 영화(애니메이션 알라딘’)를 보면서 컵라면도 먹을 수 있는 컵라면 영화제도 함께 열린다.

 

김경원 경상남도 서부정책과장은 소문날문화달장은 경남혁신도시의 정주여건과 지역상생발전을 위한 아주 소중한 마중물이다. 이미 구축된 함지네가 추구하는 가치와도 맥을 같이 한다. 달장과 같은 생활문화공동체 활동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홍보를 강화하고, 진주시 외 11개 이전공공기관과 함께 함지네 차원에서의 지원 가능한 방안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문날문화달장이 열리는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야외공연장에서는 가족과 함께 장도 보고 음악도 감상하며 진주가 낳은 세계적인 미술가인 이성자 화백의 귀한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어, 미술관 일대가 경남혁신도시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소문날마을학교는 2018년 경남혁신도시 충무공동 주민들이 아이들을 돌보기 위한 마을교육공동체로 시작하였으며, 현재는 교육 이외에 영천강 살리기 운동과 놀이마당을 여는 등 문화생활공동체로의 역할도 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