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저출생․고령사회 극복 위해 ‘인구의 날 행사’ 개최

18일(목) 창원컨벤션센터...다자녀․영유아 가족 등 300여 명 참석

작성일 : 2019-07-18 18:45 기자 : 이민수

인구의 날 기념행사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인구보건복지협회 경남지회와 공동으로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8()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구의 날은 저출생과 고령화 문제를 고민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며, 경상남도에서는 김경수 도지사 취임 이후 저출생고령사회 선제적 대응을 도정의 우선시책으로 설정하고 지난해부터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인구의 날 기념행사는 박성호 행정부지사, 김진부 경남도의회 부의장, 조우성 인구보건복지협회 경남지회장, 다자녀, 영유아 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그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저출생고령사회 극복을 위해 노력해왔던 유공자들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

 

특히 이날 펼쳐진 새로운 세대와 함께 하는 우리의 약속퍼포먼스는 경상남도, 경상남도의회, 인구보건복지협회, 도민들이 다함께 참여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가 영유아 가족들에게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경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김진부 경남도의회 부의장은 도내 대학생에게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조우성 인구보건복지협회 경남지회장은 어르신에게 건강하고 활기찬 경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인구의 날 제정 취지를 다시 한번 되새기며 가족들이 함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참여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 중에서도 EBS 교육방송 어린이 프로로 큰 사랑을 받아 어린이들의 대통령이라고 불리는 번개맨과 함께하는 인구의 날 문화행사는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외에도 이웃과 함께 하는 프리마켓, 가족사진 촬영, 출산사업 홍보, 희망나무 메시지 달기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종전의 국가주도 인식개선 사업과 현금성 위주의 출산장려 정책으로는 미래 인구구조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없다, “미래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정확한 예측과 경남도의 생산성을 높여 작지만 강한 경상남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경남형 인구정책을 수립해 오늘 행사에서 도민들께 약속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경남’,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건강하고 활기찬 경남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