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폭염 속 고추 안정생산은 이렇게 해보세요

과실에 피해주는 병충해 예찰과 적기 방제 철저

작성일 : 2019-08-17 11:42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고추작물(경남농업기술원 제공)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무더운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고추의 안정적 생산을 위한 고추밭 관수와 병해충 방제 등 현장기술지원에 나섰다.

 

계속되는 폭염으로 고추밭 토양의 건조한 곳이 많아지고 있고, 심해질 경우 생육이 나빠져 꽃봉오리나 어린열매가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물을 대 주는 등 포장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노지 고추가 자라는 적당한 온도는 25~28사이지만 30이상 고온은 고추 꽃 수정불량에 따른 결실이상 등 생리장해를 유발할 수 있어 수확량이 감소할 수 있다. 밤 동안의 고온은 양분과 수분의 소모를 가져와 뿌리활력이 떨어지게 하여 낮에 시들음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가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스프링클러 등 관수시설을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물을 주되, 조금씩 자주 주도록 한다. 이는 건조한 토양에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주면 질소와 칼리 흡수가 급격히 늘어나 석회흡수를 막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짚이나 부직포, 비닐 등을 이랑에 덮으면 토양수분 증발 및 지온상승을 막을 수 있다.

 

바이러스 매개가 되는 진딧물 밀 총채벌레는 어린 꽃을 가해하여 열매와 잎을 기형으로 만들고 고추 끝을 딱딱하게 하는 등 품질을 저하시키므로 반드시 적용약제로 방제한다.

 

고추 수확 시 탄저병이 발생한 고추는 반드시 고추밭에서 제거해야 다른 고추로 병이 옮겨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강한 햇볕에 데임 현상이 발생한 고추는 빨리 따내야 다음 꽃이 열매를 잘 맺을 수 있으며, 고온 지속에 따른 뿌리 기능 약화로 시들음 증세를 보이는 식물체가 늘면 염화칼슘 0.3~0.5%액이나 제4종 복합비료를 7~10일 간격으로 2~3회 잎에 뿌려 주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