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김경수 도지사 “부마민주항쟁 재평가하는 계기될 것”

작성일 : 2019-09-18 17:57 기자 : 이민수

 

그동안 경남도민을 비롯해 전 국민이 염원하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이 드디어 확정됐다.

 

정부는 국무회의 안건으로 이를 상정해 지난 17일 국가기념일 지정을 최종 확정했으며, 오는 923일 관보 게재와 동시에 시행될 예정이다.

 

이에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918일 오후, 부산대학교 부마민주항쟁 시원석 앞에서 도민들과 함께 이를 환영하며, 숭고한 뜻을 계승하고자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송기인 재단 이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단체장들이 공동 기자회견문을 차례로 낭독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낭독에 이어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김경수 도지사는 “4대 민주화 운동 중 부마민주항쟁이 유일하게 지금까지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다면서,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은 그동안 미비했던 부마민주항쟁을 재평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마민주항쟁은 과거가 아니라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오늘이라며, “아직도 외면받고 있는 분들이 많이 남아있다.

 

단 한명의 억울한 희생도 없는 그날까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에는 주요 내빈, 항쟁참가자, 서포터즈 학생들이 다함께 부마1979’가 적힌 기념 티셔츠를 입고 국가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는 기념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마지막으로 이날 참석한 주요 내빈들은 <나에게 부마란?>이라는 물음에 짤막한 인터뷰 영상을 남기기도 했다.

 

김 지사는 나에게 부마란,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야 될 또 하나의 미래라고 답했다.

 

한편, 오는 1016일에는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창원에서 열린다.

 

기념식은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범국민적 행사로 숭고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승의 장으로 치러지며, 같은 날 저녁 경남대와 부산대 교정에서는 기념음악회도 열릴 예정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