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10월부터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 돌입

동절기 위험시기(’19.10월~’20.2월) 특별방역대책 추진

작성일 : 2019-10-10 20:48 기자 : 이민수

주남저수지 광역방제 모습

 

-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방역역량 총결집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10월부터는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특별방역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5개월간을 특별방역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긴급 방역조치와 함께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방역역량을 총결집하여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다.

 

도는 우선 위험시기 취약요소별 차단방역 강화 및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하여 전 시·, 유관기관, 생산자단체 등에 가축방역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24시간 비상 대응태세에 들어간다.

 

구제역 사전 예방을 위한 백신 항체양성률을 높이기 위해 소와 염소의 경우 올해 11월과 내년 4월 연 2회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돼지는 취약농장을 중심으로 보강접종을 추진한다.

 

또한 농가의 자율접종 유도를 위하여 50두 이상 소 전업농가에 대하여 연 1, 돼지농가는 연 4회로 검사를 확대하고, 구제역 진단시간을 당초 6시간에서 15분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신형 간이 진단키트를 현장에 공급하여 유사시 신속한 초동대응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과거 발생지역과 밀집사육단지를 AI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하여 예찰과 소독, 방역점검을 강화하고, 주요 철새도래지와 전통시장 등 방역취약지역에 대해서는 농가거점소독시설통제초소축산시설(도축장, 사료공장 등)로 이어지는 ‘4단계 차단방역 벨트를 구축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시군별 도 경계지역, 주요도로 길목에 설치되어 있는 거점소독시설(20), 이동통제초소(27) 등 방역시설 47개소와도 연계해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경남도 소속 가축방역관을 시군별 방역관리전담관으로 지정하여 시·군 방역대책 추진실태를 점검하는 동시에, 현장에서는 취약농가별 시군 전담공무원제를 실시하여 의심축 발생여부 등 농장 방역상황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도는 비발생기인 4~9(6개월)에도 상시 방역체계를 유지하면서 도축장농장 상시 예찰검사와 동절기를 대비해 모든 농가에 사전 일제점검, 축산인살처분예비인력전담공무원 등 축산관계자를 대상으로 하는 방역교육을 완료했다.

 

이정곤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유비무환의 자세로 방역기관과 축산농가가 다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위기에 있는 우리 축산업을 악성 가축전염으로부터 굳건히 지켜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도는 자체 방역슬로건(1 Step More! 1 Step Ahead, 한 단계 더! 한 발짝 먼저!)을 정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추진 결과로 2017~20182년 연속으로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하지 않았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