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부마민주항쟁 참뜻 상징버스로 되새겨

창원시 직행좌석 801번, 부마민주항쟁 1016번으로 버스 8대 시범운행

작성일 : 2019-10-14 17:23 기자 : 이민수

부마민주항쟁 참뜻 상징버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부마민주항쟁일인 10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을 환영하고 부마민주항쟁의 참뜻을 되새기는 의미에서 창원시내 직행좌석버스 8대를 부마민주항쟁 상징버스로 운행한다.

 

경남도는 1014일 오후 2, 마산합포구 동성동에 위치한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부마민주항쟁 상징버스 운행 제막식을 개최하고,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을 기념하는 상징버스 운행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제막식 행사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창원시 이현규 제2부시장, 이명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상임이사,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부마민주항쟁19791016일 부산에서 시작되어 1018일 마산까지 이어져 온 경남의 대표적인 민주화운동으로서 유신독재의 붕괴를 가져온 대표적인 시민운동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각계각층의 노력 끝에 부마민주항쟁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게 됐으며, 오는 16일에는 경남대학교에서 국가지정 기념식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에 경남도는 기성세대들에게는 부마민주항쟁을 항쟁의 참뜻을 되새기고 자라나는 세대들에게는 숭고한 사실을 알려줄 수 있는 상징물에 대해 고민한 끝에 불특정 다수가 자주 이용하는 버스를 활용한 상징버스 운행을 이번에 추진하게 됐다.

 

현재 광주광역시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상징버스를, 대구광역시에서는 2.28민주화운동 기념일 상징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한편, 경남도는 창원시 및 버스업체와의 수차례 협의를 거쳐 801번 직행좌석 버스 8대를 부마민주항쟁 상징버스로 운행할 예정이며, 경남대를 거쳐 3.15의거 기념탑, 경남도청을 경유한다.

 

또한 버스내부 및 외관에는 부마민주화재단의 협조를 얻어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는 홍보 로고를 부착할 계획이며, 상징버스는 20191016일부터 2020115일까지 3개월간 시범 운행한다.

 

창원시에서는 2021년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할 경우, 노선단일화를 추진해 기존 801번 노선을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인 1016일을 상징하는 1016번 버스로 영구운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경남도와 부산광역시 간 대표적 민주화운동인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뜻깊은 해에 도민들 다수가 이용하고 홍보 효과가 높은 대중교통을 활용해 부마민주항쟁을 미래세대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