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저신용․폐업 위기 한계소상공인 지원 논의

도 관계부서, 유관·연구기관, 전문 경영 컨설턴트 등 12명 구성

작성일 : 2020-03-26 18:11 기자 : 이민수

한계소상공인 지원 TF회의 개최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저신용·폐업 위기 한계소상공인을 위해 지원사업 개선과제와 연계방안을 논의하고자 경상남도 한계소상공인 지원 TF 회의26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TF는 경남도,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남연구원 및 전문 경영 컨설턴트 등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회의는 저신용·폐업 위기의 한계소상공인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주요 논의 내용은 경남 소상공인 현황과 지원대책 수립 방안, 도내 저신용등급자(7~10등급) 지원 강화, 중소벤처기업부의 한계소상공인 지원사업인 희망리턴패키지 사업에 연계한 도내 한계소상공인의 지원 강화 방안 등이었다.

 

경남도는 이번 1TF 회의에서 도출된 한계소상공인 대책 수립 방향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사각지대 해소에 최대한 힘쓸 예정이다.

 

한편 경남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폐업 희망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폐업 부담을 줄이고 재기 기회를 마련해 주기 위해, 기존 12개소에서 40개소로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했다.

 

사업정리 비용을 개소 당 최대 2백만 원을 지원하고 치유·재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내 소상공인들의 자생력을 확보 할 계획이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저신용 및 한계소상공인들에게 다양한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함과 동시에 1:1밀착 경영컨설팅 제공으로 경영 애로를 해소하겠다. 또 사업정리 비용 지원을 통해 폐업부담 및 비용을 줄여주는 데에 다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