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경남청년구직활동수당’ 지급 개시

2,161명 선정, 6월 1일부터 월 50만원씩, 200만원 지원

작성일 : 2020-05-31 12:23 기자 : 정구한

예비교육 수료 후, 학원비, 독서실비, 도서구입비, 식비 등 폭넓게 사용 가능

 

 

도내 미취업 청년의 든든한 지원군인 경남청년구직활동수당지원사업(이하, 드림카드)2020년도 첫 지원금이 61일부터 지급된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내 미취업 청년의 자기주도적 구직활동에 기반한 취업준비 비용을 지원하는 드림카드의 1차 선정자 2,161명을 확정했으며, 50만원씩 4개월간 총 200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된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330일부터 417일까지 2,975명의 신청자를 모집해, ‘가구소득, 졸업 후 경과기간, 미취업 기간, 구직활동 계획서 등의 자격요건을 심사해 2,161명의 대상자를 확정했다. 814명은 신청취소, 가구소득 초과, 타 사업 참여, 서류 미비 등의 사유로 미선정 됐다.

 

선정자 2,161명은 지난 528일부터 온라인 예비교육을 통해 카드 사용방법, 구직활동 보고서 제출 방법 등을 숙지했으며, 교육 수료 후 비대면 온라인으로 카드발급을 신청했다.

 

지원금을 받는 대신 청년들은 신청 시 작성했던 구직활동 계획에 의거 매월 구직활동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취업관련 세부활동 내역과 지원금 사용 관련 특이사항 등을 작성해 신청 홈페이지(www.gndreamcard.kr)에 제출하면 취업활동 여부를 점검하고 컨설팅도 추진해 실질적인 취업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신청 홈페이지 내에서 바로 사용하거나, 발급받은 카드로 사용 가능하다. 그러나, 주점, 노래방, 백화점, 면세점, 보험 등 구직활동과 관련이 없는 업종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며, 30만원 이상 사용 건은 필수적으로 소명이 필요하다.

 

차석호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작년부터 시작한 청년드림카드 사업을 통해, 도내 청년 4,000여명이 지원을 받았다코로나19로 청년 취업이 날이 갈수록 힘들어지는 시기에 청년드림카드가 2030 청년세대에게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하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