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창원시, 2020년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선정

창원시 진북면 양돈농가 7개소 사업대상자 선정, 총사업비 20억 원 투입

작성일 : 2020-07-08 20:50 기자 : 이민수

- 축사밀집지역 효율적 관리로 악취개선효과 기대

 

광역축산 악취 개선사업 위치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03차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에 악취민원 다발지역인 창원시 진북면 양돈농가 7개소가 사업대상자로 선정되어 국비 4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20억 원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은 기존 개별농장 지원으로는 악취 저감에 한계가 있어 축사가 밀집되어 냄새민원이 많은 지역을 하나의 광역단위(시군읍면)로 묶어 악취저감 시설·장비 등을 지원하여 악취개선 효과를 높이는 사업이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축산환경관리원에서 양돈농가 7개소에 대한 악취저감 컨설팅을 실시하고, 저감 방안을 도출하여 축사악취를 줄이는 시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창원시 진북면 일대 축사밀집 지역에 축산냄새가 저감되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종광 도 축산과장은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을 계기로 악취문제로 축산 농가와 지역 주민 간의 갈등을 해결하고 깨끗한 축산업으로 이미지를 탈피할 계기로 보고 있다앞으로도 다른 시군에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은 2016년과 2017년 고성군에 34103억원, 2017년 의령군에 1938억원을 확보해 추진한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