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신청하세요!

코로나19로 휴·폐업 또는 실업한 소상공인 우선모집

작성일 : 2020-07-09 19:58 기자 : 이민수

- 도내 35천개 소상공인 사업체 대상 코로나19 피해 실태조사 실시

- 소상공인과 체감·함께 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정책 발굴 계획

 

경남도청사 전경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공공일자리 창출 및 코로나19 위기 실태조사를 위한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사업에 행안부가 주관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확보한 국비 26억 포함해 총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한다. 650여 개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코로나19로 휴·폐업 또는 실업한 소상공인을 우선 모집한다는 방침이다.

 

또 경남 소상공인 코로나19 위기 실태조사를 202081일부터 12월 말까지 도내 35천개 소상공인 사업장을 대상으로 3회에 걸쳐 실시한다.

 

경남도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소상공인 피해현황, 고용실태, 대출 및 정책자금 이용현황 등 소상공인에 대한 전반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소상공인 현장 맞춤형 지원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사업은 경남연구원에서 수행하며, 도내 18개 시군과 2019년 경남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추진한 경상남도 소상공인연합회에서 협업한다.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사업으로 채용된 근로자는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요원으로 투입돼 경남 소상공인 코로나19 위기 실태조사와 함께 제로페이 현장가맹, 지원정책 안내 등의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1·2·3기로 나누어 모집하며, 1기 모집기간은 2020710일부터 22일까지이다. 참여를 원하는 도민은 거주지를 관할하는 시군의 소상공인 담당부서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도·시군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공공 일자리를 제공하고 실태조사를 추진해 소상공인의 현장 목소리가 반영된 지원정책을 수립하고자 한다며, “많은 소상공인들이 참여해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함께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