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5일 경남 창원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발족

대한민국 새로운 경제중심 도약을 위한 영남권 미래발전협약 채택

작성일 : 2020-08-04 14:23 기자 : 이민수

-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 체결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은 85일 오전 11, 경남도청 도정 회의실에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구성 및 협력과제 논의를 위해 열리는 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에 참석한다.

 

이날 회의는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주요 현안에 대한 토의와 협약서 서명,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며, 회의를 마친 후 5개 시도지사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낙동강 유역 물 관리 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들은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해 다극체제로 전환하고 영남권이 지역주도 국가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영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발전 시키고자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구성운영 낙동강 물 관리 협력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 위한 공동대응 등의 내용이 담긴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서를 채택한다.

 

또한, 이와는 별도로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협약서도 5개 시도가 합의·서명해 환경부장관에게 건의문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영남권 5개 시도의 공동 현안 과제 해결을 위해 회의를 반기별로 정례화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며 공동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 또 향후 수도권 위주의 정책에 대응해 영남권이 상생발전하기 위한 의견을 나눈다.

 

한편, 이번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지난 727일 부산에서 열린 영남미래포럼에서 5개 시도지사가 초광역 경제공동체, 광역 철도망 등 초 광역적 현안 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영남권 상설 협의체를 구성하고 상설 운영하자는데 공감대가 형성돼 발족하게 됐다.

 

그날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만장일치로 회장 지자체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이, 간사 지자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추대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영남권 물 문제, 광역 철도망 구축, 국가 및 공공기관 이전 등 국가 균형 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해 영남권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영남권의 상생발전을 위해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지속적으로 힘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