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 운영

성착취 영상 등 불법 촬영물 신고로 디지털성범죄 근절에 앞장

작성일 : 2020-08-04 18:14 기자 : 이민수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 발대식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84일 오후 130분 여성긴급전화1366경남센터에서 경상남도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은 성착취 영상 등 불법촬영물과 관련한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고,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상황에서 경력단절여성 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신규사업으로 편성됐다.

 

사이버감시단은 불법촬영물과 불법 성매매 광고 등을 모니터링 하고 해당 게시물에 대한 삭제요청과 신고 활동을 전개한다.

 

사업은 1366경남센터가 맡아 운영하며, 지난 7월 공개모집을 통해 책임인력과 감시요원 6명을 선발했다.

 

사업운영 설명과 감시단 소개로 진행된 이날 발대식에는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인 신성연 강사의 디지털성폭력과 텔레그램 성착취를 주제로 한 교육도 진행됐다.

 

한미영 도 여성정책과장은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로 인해 피해자가 느끼는 불안과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 사이버 감시단이 피해자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고,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은 원활한 업무처리를 위한 사전교육을 거쳐 9월부터 3개월간 집중적으로 사이버 감시 활동을 전개하게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