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중간보고회 개최

사각지대 없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정책을 위해 데이터 행정으로 변화

작성일 : 2020-10-23 18:26 기자 : 이민수

중간보고회
 

 

경남도가 23일 오후 도청에서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확진자 관리와 소상공인 지원에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등 데이터 없이 효과적인 정책이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한 바 있다.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정책 마련을 위해서는 데이터 행정으로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을 추진하게 됐다.

 

지난 5월부터 시작한 이번 용역은 수정·보완 등 충분한 검토를 거쳐 11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날 중간보고회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경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용역업체의 그간 추진사항 발표와 참석자들의 질의와 답변 순으로 진행됐다.

 

용역의 주요 내용은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기본계획 빅데이터 산업 육성 및 전문인력 양성 전략 빅데이터 센터 설치 및 운영 방안 빅데이터 분석과제 발굴 및 활용방안 등이다.

 

추진사항 보고에 따르면 행정, 산업(일자리), 인력양성 등 크게 3개 분야로 나눠 계획을 수립 중이다. 행정분야에는 데이터 행정을 위한 필수 선행절차와 추진체계, 정책과제가 담겼다. 산업과 인력양성 분야에는 빅데이터 센터를 중심으로 한 기업지원, 기업과 도민의 데이터 활용 방안, 전문교육 운영 계획 등이 포함됐다.

 

보고 후 참석자들은 빅데이터 센터 구축, 빅데이터 활용 정책과제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정책을 근거 없이, 통계 없이 추진하면 제대로 가는지 알 수가 없다. 빅데이터는 나침판 같은 역할이다면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용역이 잘 완성돼 경남에 빅데이터 행정, 행정 자체의 데이터화, 데이터와 AI가 결합된 스마트 행정이 앞당겨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부산, 울산과 함께 동남권 단위의 빅데이터 행정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