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우수 농식품, 중국 입맛 공략한다

10월 29일~11월 3일, 중국 길림성에서 홍보 판촉행사 개최

작성일 : 2020-10-28 20:17 기자 : 이민수

9월 중국 상해 판촉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중국 길림성 패패락식품편리점에서 1029일부터 113일까지 6일간 경남 우수 농식품 홍보 판촉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한국의 최대 교역 상대국이자 농식품 수출에 있어 놓칠 수 없는 주력시장이다. 유럽 농식품의 경우 지나치게 건강을 중시한 나머지 가격이나 식감 등 제품 자체 경쟁력을 잃어 중국 내 소비자의 선택을 거의 받지 못하는 반면, 한국 농식품은 가성비가 매우 높아 제품 경쟁력에 있어서 확실한 비교우위를 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도내 농식품 생산 11개 업체가 참여하여 흑마늘진액, 미니김, 시금치스틱, 파래전병, 유자차 등 28개 품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판촉전이 열리는 길림성 연길시는 중국 내 다른 지역에 비해 소득수준이 상대적으로 높고 한국식품에 대한 관심이 많은 지역으로 높은 판매가 기대된다.

 

경남도 산동 해외사무소, 통상자문관, 위탁업체 직원 3명이 현지지원에 나설 예정이며, 차량 LED광고, 전단지 배포 등 다양한 사전 홍보를 통해 경남 우수 농식품의 판매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앞서, 9월 중순 중국 상해청도 판촉전에는 도내 46개 품목, 21개 업체가 참여하여 84천 달러의 판매 수익을 올린 바 있다.

 

정태호 경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중국은 현재 코로나19가 종식되었다고는 하지만 재확산 우려가 있고, 중 무역갈등 등 어려운 대내외 상황으로 인해 수출여건이 이전보다 용이하지 않다,

 

향후 코로나19로 변화된 시장수요에 적합한 건강, 안전 먹거리 품목을 집중 육성하고 중국 내 안테나숍을 주요 거점으로 마켓 테스트를 적극 활용해 중국에 대한 농식품 수출 확대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