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전국 최초 어린이보호구역 전체 현장 실태 조사, 안전·스마트한 통학로 만들기

경남도내 전시군 어린이보호구역 전체 1,029개소 대상 현장실태 조사

작성일 : 2020-11-25 17:55 기자 : 이민수

안전·스마트한 통학로 만들기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안전하고 스마트한 어린이 통학로를 만들기 위해 전국 최초로 도내 18개 전 시군 전체 어린이보호구역 1,029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실태 조사를 실시 중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초등학교, 어린이집 등 어린이보호구역과 보호구역 외의 통학길로 나누어 실시했다.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 도로부속물, 무인단속 카메라 등 시설 현황을 우선 파악하고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통학로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현재까지 드러난 주요 문제점들을 살펴보면 어린이보호구역 내 보도 안전울타리(펜스) 미설치, 보행신호등 미 작동, 보행신호 짧음, 통학로 상 보도 단절, 횡단보도 위치 부적정, 횡단보도 미설치로 무단횡단 빈번 발생, 불법주차 차량 보행방해 등 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나온 결과는 시·군별 교통안전협의체 전문가 자문을 거쳐 지역 실정에 맞도록 옐로카펫, 고원식 교차로 및 횡단보도, 바닥형 보행 신호등,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등 안전하고 스마트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박지은 경남녹색어머니회연합회장은 작년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9살의 어린이가 횡단보도를 건너다 과속으로 추정되는 차량에 치여 현장에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우리 경남에도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말라는 법이 없다면서, “이번 조사는 각 가정에서 학교까지 이용하는 통학로 전체를 대상으로 현장 실태를 조사하는 것으로, 앞으로 도내 모든 어린이들이 학교 가는 길이 안전하고 행복해 질 수 있도록 시설개선이 빨리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우리도는 전국 최초로 전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을 대상으로 현장실태 조사를 시행 중이다.

 

이번 조사가 결과 통학로에 대한 위험요소 등 문제점들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투자 조치가 이루어질 계획이라면서, “이번 현장 실태조사와 시설개선 조치를 통해 도내 전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환경이 조속히 마련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8개 시·군은 지난 9월부터 시·군 공무원, 교사, 학부모, 학생, 녹색어머니회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현장조사반을 구성해 전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어린이 통학로 현장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실태조사는 11월 중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며, 조사 결과에서 단기적으로 처리 가능한 것은 즉시 개선 조치하고 중장기적으로 조치할 사항은 연차별 투자계획을 수립하여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