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초고속 열차 하이퍼튜브, 동남권 메가시티에서 출발!

경남도-5개 기관, ‘하이퍼튜브 등 친환경 미래 철도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 : 2021-01-20 18:00 기자 : 이민수

업무협약
 

 

2045120일 아침, 창원 용호동에 사는 빅데이터분석가 A씨는 8시에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820분에 서울역에 도착한다.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회사에서 근무를 한 뒤 오후 630분에 다시 서울역을 출발해 20분 후 창원중앙역에 도착한다. 최고 시속 1,200km의 하이퍼튜브가 제시하는 미래의 모습이다.

 

하이퍼튜브란 진공에 가까운 아진공(0.001 기압 수준) 상태의 튜브 안을 최고 시속 1,200km의 속도로 주행하는 초고속 육상교통 시스템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지난해 11월 독자기술로 개발한 축소형 튜브 공력장치(실제의 17분의 1 크기)에서 실험한 결과, 아진공 상태에서 시속 1,019km의 속도를 달성한 바 있다.

 

하이퍼튜브가 실용화되면 전국을 X자 네트워크로 구축해 주요 도시 간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이 때문에 수도권 집중문제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경남도는 20일 도청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5개 기관과 함께 하이퍼튜브 등 친환경 미래 철도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미래 철도 기술을 동남권 메가시티를 비롯한 균형발전 전략에 활용하기 위한 채비에 나섰다.

 

이날 협약식은 김경수 도지사와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연구부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도와 5개 기관은 하이퍼튜브 기술 연구개발 수소열차 기술 연구개발 남부내륙고속철도 등 철도 대중교통 발전방안 친환경 미래 철도 과학기술 연구 및 현장적용을 통한 K-뉴딜 성과도출 철도기술 개발을 위한 정보 교류 및 산··연 상호 교류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고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경남은 미래 철도기술의 연구개발에 필요한 여건이 잘 갖춰져 있다.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과 한국재료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LNG극저온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 관련 기업인 현대로템과 두산메카텍, 그리고 창원대학교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등 산··연 기관이 두루 모여 있다.

 

이 때문에 하이퍼튜브 실용화를 위한 시험장(테스트베드)을 동남권으로 유치할 수 있다면 산업·경제적으로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김 지사는 협약서 서명에 앞서 가진 인사말을 통해 오늘 협약식이 하이퍼튜브를 포함한 친환경 미래 철도기술뿐만 아니라, 수소열차나 고속철 등과 관련해 지역 산업계가 미래를 대비하는 데 있어 철도기술연구원의 연구개발 역량과 잘 결합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모빌리티 분야가 융합돼가는 추세인데 지역의 자동차, 철도, 항공우주 관련 업체들이 같이 협력해나가는 체계를 만들어 나가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지역 산업 전반에 대한 파급효과를 기대했다.

 

나희승 원장은 철도연의 연구개발 활동이 지역의 철도산업 생태계와 원활하게 이어져서 국민 편의와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뿐만 아니라 창원의 수소 클러스터와도 잘 연계돼서 관련 실용화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13일 철도연에서 있었던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향후 하이퍼튜브 테스트베드는 설치 이후 활용 가능성이나 필요성을 고려해 입지 선정 평가기준을 만들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하이퍼튜브 시험장(테스트베드) 동남권 유치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