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올해 388억 원 투입 연근해어선 집중 감척

업종간 분쟁 및 어획강도 높은 기선권현망 등 근해어선 우선 감척

작성일 : 2021-02-25 18:36 기자 : 이민수

연근해 어선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올해 38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연근해어선 80척을 감척한다고 밝혔다.

 

도는 감척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연안어업과 근해어업 간 경쟁조업으로 업종간 분쟁 심화 업종, 어획강도가 높아 자원남획이 심한 업종, 수산자원 감소와 소비수출 부진 및 경영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종을 우선 감척하여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의 이용보전과 어업인들의 안정적인 소득을 지원할 방침이다.

 

세부 감척 내용으로는 감척 희망률이 높고 업종 간 분쟁이 심한 기선권현망 5선단 28145억 원, 소형선망 5선단 1174억 원, 연안선망 2629억 원, 소비수출 부진으로 어업경쟁력이 취약한 근해장어통발 5120억 원, 근해연승어업 314억 원, 일반 연안어선 76억 원이다.

 

최종 감척 금액 및 척수는 어업손실액 평가와 감정평가 결과에 따라 조정된다.

 

특히, 연안선망은 업종 간 분쟁과 어획강도가 높아 지난해 경남도가 해양수산부에 특별 감척을 건의하여 전체적인 연안어선 감척 사업비가 대폭 감소하였음에도 올해 29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현재 자율 감척 신청을 받고 있으며, 자율 감척 수요 부족 시에는 경남도지사가 직권으로 감척을 추진하여 단기간 내에 감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근해어선 감척은 전액 국비로 지원하며, 어업인에게는 3개년 평년 수익액의 90%, 선체기관어구 등의 감정평가액 전부와 대상 어선의 어선원 생활안정자금 최대 6개월분을 지원한다.

 

연안어선 감척은 국비 80%, 지방비 20%로 지원하며 업종별톤급별 폐업지원금, 선체기관어구 등의 감정평가액 전부와 어업종사자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한편 올해 정부 감척 계획이 근해어선 중심으로 이루어져 예년에 비해 감척 예산이 대폭 축소된 일반 연안어선 감척에 대한 도내 어업인들의 지속적인 예산 증액 요구가 있어 경남도에서 지난 18일 해양수산부에 연안어선 감척 추가 사업비 93억 원의 지원을 건의하였다.

 

이인석 경남도 수산자원과장은 그동안 연안어선 위주로 추진된 감척이 올해에는 기선권현망, 소형선망 등 어획강도가 높은 근해어선 위주로 추진되는 만큼 어족자원의 남획을 막고, 어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면서, “연근해어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