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농업기술원, 교육과 소비자의 신뢰 구축 ‘농촌교육농장’ 육성 박차

학교 교과 연계 대안교육의 장 ‘농촌교육농장’ 154개소 육성

작성일 : 2021-12-02 18:07 기자 : 이민수

승마체험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재민)은 농업·농촌 자원을 교육과 연계하여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농가경영의 안정화를 위해 농촌교육농장을 육성하고 있다.

 

농촌교육농장은 농업·농촌의 인적물적 자원을 바탕으로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학생들은 농업·농촌의 가치를 인식하고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알아간다.

 

이러한 교육농장은 경남에 154개가 있으며올해 신규 교육농장은 16개소이다.

 

농촌교육농장이 되기 위해서는 농원기술원에서 추진하는 교사양성과정을 이수하고 질 높은 체험교육 서비스 제공을 위해 농장 여건에 맞는 프로그램과 교구 교재를 개발해야 한다.

 

특히 신규 교육농장 중 3개 농장(창원시 차오름밀양시 애플보이창녕군 뚝딱뚝딱공작소)은 그동안 체험농장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안전위생 물품 등을 갖추고 우수한 프로그램 운영 역량을 인정받아 농촌진흥청에서 실시한 농촌교육농장 품질인증 심사를 통과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농촌교육농장 품질인증제는 학교 교육의 눈높이에 맞는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농가를 육성하고 체계적인 품질관리로 교육계와 소비자의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2013년부터 농촌진흥청에서 실시하고 있는 제도로경남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61개소의 품질인증 농촌교육농장이 있다

 

농업기술원은 농촌교육농장의 질적 성장과 더불어 고객의 지속적인 방문과 소득 안정화를 위해 도 교육청과 시군 교육지원청학교 등 교육소비자를 대상으로 농촌교육농장을 소개하고 교과 연계 프로그램을 알리는 등 홍보에 힘쓰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농촌관광 체험객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교육농장의 활성화를 위하여 비대면으로 체험이 가능한 체험키트를 60건 제작하였다.

 

비대면 체험키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농장에 직접 방문하여 체험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학교나 가정에서 키트를 제공받아 사용설명서홍보영상을 보고 프로그램을 따라하는 방법으로 체험이 진행된다이를 통해 학생들의 집중력 향상과 정서적 안정감성취감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고희숙 농촌자원과장은 농촌교육농장이 교육계와 소비자가 바라는 우수한 현장학습의 장이 되도록 질 높은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자 역량개발이 필요하다.”며 농장주를 독려하고아울러 다양한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 확대로 농촌교육농장 소득 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