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노인돌봄서비스 영역 돌봄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토론회 열려

노인돌봄서비스 전문가, 돌봄노동자가 함께 참여하여 열띤 토론

작성일 : 2021-12-07 17:58 기자 : 이민수

돌봄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 결과 보고 및 정책 토론회
 

 

경상남도 노인돌봄서비스 영역 돌봄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 결과 보고 및 정책 토론회 7일 오후경상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경상남도 중부권 돌봄노동자 지원센터와 경상남도의회 김경영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실시한 돌봄노동자 근로조건 및 건강수준 실태조사에 이어 돌봄노동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노인돌봄서비스에 종사하는 돌봄노동자의 노동환경 실태를 심층적으로 파악하고 이에 따른 정책 제안을 위해 마련되었다.

 

심상완 창원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의 모두발언으로 시작된 토론회에서는 박보현 창원대학교 간호학과 교수의 주제발표에 이어 돌봄노동자와 관련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여 노인 돌봄서비스에 종사하는 돌봄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열띤 토론이 펼쳤다.

 

경남도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안된 의견을 수렴하여 돌봄노동자의 권익보호와 역량강화를 위한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보고된 실태조사는 올해 8 20일에서 10 31일까지 경상남도 중부권(창원의령함안창녕)에 거주하는 노인돌봄서비스 영역 돌봄노동자 621*을 대상으로 설문지 조사 및 심층면접을 통해 실시했다.

요양보호사 250사회복지사 172간호조무사 96간호사 46간병사 54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돌봄노동자의 노동환경은 돌봄노동에 대한 낮은 사회적 평가로 저임금 구조가 형성되어 있으며고용형태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대부분 최저시급을 기준으로 임금이 지급되어 노동강도와 노동가치에 비해 적정한 보상이 따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대부분의 돌봄 수혜자가 치매 어르신이기 때문에 신체적·언어적 폭력에 따른 스트레스와 신체적 상해의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있으나그에 따른 대처는 기관보다는 개인에게 부담되는 상황이었다.

 

박영규 경남도 노인복지과장은 도내 돌봄노동자의 80퍼센트 이상이 노인돌봄서비스 영역에서 종사하고 있고노인인구 증가에 따라 돌봄노동자도 늘어나고 있다실태조사와 토론회 결과가 헛되지 않도록 돌봄노동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경남도는 도내 3개 권역*에 경상남도 돌봄노동자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돌봄노동자의 건강관리직업·심리·고충 상담역량강화 지원 등 권익보호와 돌봄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