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김 지사, “환황해권 평화경제 전남이 선도”

20일 더민주 ‘평화경제 정책페스티벌’서 남북교류 사례 발표

작성일 : 2019-09-20 15:52 기자 : 임태종

평화경제 대토론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평화경제 정책 페스티벌대토론회에서 환황해권 평화경제의 시작, 전남이란 주제로 전남의 남북교류 사례와 향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사례발표를 통해 전남은 작물과, 수산물, 천일염 등 생산량이 전국 최다 수준이고, 특히 쌀고구마양파 등 13개 품목은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다여기에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생물의약산업이 집적화 돼 있고, 신재생에너지 자원 또한 풍부해 발전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런 여건을 바탕으로 지난 2001년부터 북한에 쌀, 양파 보내기 등 교류협력 사업을 꾸준하게 실천해왔으며, 보온 못자리용 비닐 등 영농자재와 농기계 지원사업, 비닐온실 및 시설원예 협력사업, 발효콩 공장 및 발효콩을 활용한 빵공장 설치사업 등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앞으로도 전남의 명품 천일염과 국내 유일의 화순 백신산업특구에서 생산되는 의약품 보내기, 서산대사 제향 공동 봉행,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에 북한작가 초청, 수산양식 및 산림녹화 기술 교류, 땅끝 통일열차 운행 및 스포츠 교류, 미래 첨단 농수산업 기술교류, 통일 쌀 재배단지 및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 등을 북측과 협의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를 위해 도 차원에서 남북교류협력기금을 200억 원으로 확대 조성하고, 체계적 교류 협력 추진을 위해 도와 시군,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전남남북교류평화센터를 설립했다도민에게 통일 관련 종합서비스를 제공, 소통과 협력의 거점이 될 전남 통일센터를 2022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평화가 온다, 경제가 온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민주연구원, 더불어민주당 한반도경제통일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문재인정부의 핵심 대북정책인 평화경제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