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美 오리건주, 민간 분야까지 교류 확대

임용근 전 상원의원, 김 지사와 협력 논의…주지사 초청장도 전달

작성일 : 2019-10-14 11:44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가 국제 자매결연 지역인 미국 오리건주와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민간 분야까지 교류 확대에 나선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임용근(John Lim) 미국 오리건 주의회 전 상원의원이 오리건 주 한인회 지도자들로 구성된 문화 사절단을 이끌고 전남을 방문, 이날 김영록 도지사와 두 지역 간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임용근 전 상원의원은 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나 1966년 미국으로 건너간 이민 1세대다.

 

1992년 오리건 주의회에서 상원의원으로 선출된 뒤 3선의 상원의원과 2선의 하원의원을 지냈다.

 

김영록 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임용근 전 상원의원은 케이트 브라운(Kate Brown) 오리건주지사의 공식 초청장을 전달하고 두 지역 간 민간 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는 전라남도와 오리건주가 자매결연을 한지 23년이 되는 해다. 그동안 농업, 해양수산,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며 우호를 돈독히 해왔다.

 

김영록 도지사는 이번 오리건 한인회 지도자들의 방문은 전라남도와 오리건주의 교류관계가 민간 분야로까지 확대되고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민간 차원의 문화 교류가 두 지방정부 간 지속되도록 도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를 빠른 시일 내에 만나 전라남도와 오리건주가 공동 번영할 수 있는 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리건주 문화 사절단은 17일까지 1주일간 전남에 머문다.

 

이들은 15일 목포극동방송여성합창단과 합동으로 ‘2019 전라남도-오리건주 자매결연 기념 음악회를 개최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