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사회보장급여 사후관리 3년 연속 최우수

복지부 평가서 나주시 대상, 영암군 최우수, 곡성군․여수시 우수 등 휩쓸어

작성일 : 2019-11-19 15:02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사 전경

 

전라남도는 보건복지부의 2019 지역복지사업 평가 사회보장급여 사후관리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7년 지역복지사업 평가 사회보장급여 적정성 관리 부분에서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사회보장급여 관리 부분에서 3년 연속 우수한 성적을 거둔 셈이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에 이어 전국 17개 시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광역시와 광역도를 2개 그룹으로 구분해 실시했다. 사회보장급여 적정 지급관리를 위해 복지 대상자의 사후관리 노력 및 개인정보 관리를 위한 소득·재산 소명자 사후관리 기간 내 처리 통합가구 인적 정비 기간 내 처리 30일 내 변동알림 처리 사망신고 이전 사망 의심자 검증 개인정보 보호 실태 개인정보 보호 교육 등 6개 지표에 대해 종합적으로 이뤄졌다.

 

평가 결과 나주시가 대상을, 전라남도가 속한 2그룹에서 전라남도와 영암군이 최우수상을, 곡성군과 여수시가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2그룹에서 제주시를 제외하고 전남이 상을 휩쓸어 7천만 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특히 전라남도는 소득과 재산 변동이 있는 대상자에 대해 기한 내 처리 등 적정한 사후관리로 어려운 대상자에게 신속한 복지급여를 제공, 다른 시도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라남도는 이에 앞서 발표한 지역복지사업 평가 중 ‘2018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도 2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이장범 전라남도 사회복지과장은 사회보장급여 확인조사 등 복지 대상자 사후관리로 사회보장급여의 적정관리를 위해 노력해온 것이 성과로 이어졌다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적극 발굴하고 신속하게 지원해 적정한 복지급여가 지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