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김영록 지사, ‘코로나19’ 완도군 대응상황 점검

완도군청·여객선터미널 방문…사회적 거리두기 강력 추진 당부

작성일 : 2020-03-30 17:37 기자 : 임태종

완도항여객선터미널을 방문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0일 완도군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완도여객선터미널을 잇따라 방문, ‘코로나19’ 방역체계와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상황 등을 점검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 완도군이 지역경제 손실을 감수하고 지역민의 안전을 위해 낚시어선 승선 관광객의 주말 조업을 금지한 행정명령을 내려 선제적으로 잘 대응해줬다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캠페인도 적극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27일 전남도가 해외입국자 특별관리 행정명령을 발동해 모든 해외입국자들의 자진신고를 의무화한 조치를 취했다유럽뿐 아니라 모든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철저히 관리하고 주민들에게도 적극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김 지사는 완도여객선터미널을 방문해 자체 감염병 예방 대책을 보고 받고 여객선터미널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지사는 아직까지 코로나19 안전지대로 여겨진 섬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관광객 제한 등 감염 대책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경찰, 소방과 합동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군 추진상황과 시설·업종별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점검 중에 있으며, 특히 다중이용시설 등 주요시설에 현수막포스터 부착, SNS마을방송 활용 등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캠페인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완도군은 지난 27일 주말동안 청산도를 비롯한 4개 읍면의 외부 관광객 승선을 통제하기 위해 입도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