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위안부 피해자’ 추모…역사의식 고취

14일 전남도청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작성일 : 2020-08-14 12:03 기자 : 임태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사진
 

 

전라남도 14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피해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기리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지난 1991814일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로 그동안 민간에서 기념해오다 2017년 법률이 개정돼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날 행사는 목포 YWCA(정이숙 회장)와 함께 전남도청에서 도 공직자를 대상으로 펼쳐졌으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도 함께 했다.

 

1천여 명을 대상으로 나비모양 떡을 전달하고 전남도내 위안부 생존자 유무를 묻는 인지도 조사 등을 펼쳐 기림의 날에 대한 관심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나눔의 집 할머니들의 그림과 여성가족부 주최 2019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학생 공모 참여작도 전시했다.

 

행사를 마친 후 김종분 전라남도 여성가족정책관과 최현주윤명희 전라남도의원, 목포 YWCA 회원들은 무안 남악중앙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하며 이 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피해자들을 추모했다.

 

현재 전남에는 13개 시군에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돼 있으며, 전남도민들의 역사의식을 일깨우고 인권 실현 의지를 복돋는 상징물이 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아픈 역사의 산 증인으로 전남에는 생존 할머니가 없지만 그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명예가 회복되길 바란다일본군이 저지른 만행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와 반성이 있길 기대하며 올바른 역사를 바로 세우고 미래 세대에게 전파되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