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여수 중앙어촌계’ 최우수 선진공동체 선정

사업비 10억 확보…수산물 로컬푸드 판매장 조성

작성일 : 2020-10-21 15:55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사 전경

 

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의 올해 전국 자율관리어업 선진공동체 평가에서 여수 중앙어촌계가 최우수 선진공동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진공동체 평가는 어촌 성공모델 정착을 위해 어업인 스스로 수산자원을 관리하고 어업경영개선에 노력한 전국의 공동체를 대상으로 펼쳐지며, 활동실적 평가 결과 상위 5%이내 3회 이상 포함된 공동체를 선정, 지원해주는 제도다.

 

올해 전국 71개소 선진공동체 중 2개소가 선정됐으며, 여수 중앙어촌계와 충남 태안 대마도공동체가 각각 선정됐다.

 

여수 중앙어촌계는 지난 2007112명의 어업인이 자발적으로 자율관리어업공동체를 조직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해적생물 구제, 어장경운 등 어장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채포체장(잡을 수 있는 몸길이) 제한 강화와 함께 매년 전복해삼 등 수산 종자를 방류하는 등 수산자원관리 및 어업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공동체 소득도 한몫을 톡톡히 해냈다.

 

이번 선정으로 내년 10억 원의 특별사업비를 지원받게 될 여수 중앙어촌계는 부지 477와 자부담을 들여 수산물 로컬푸드판매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산물 로컬푸드판매장은 수산물작업장과 저온저장·반건조 시설, 판매장, 교육장 등이 포함된 총 460규모로 건립된다. 이를 통해 공동체 참여의식 고취는 물론 소득 증대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최정기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앞으로도 도내 선진공동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자율관리어업의 활성화를 유도하겠다자율관리공동체 지원사업이 확산정착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