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올 첫 투자협약 ‘13개 기업’ 유치

630억 규모…올 250개 기업 유치 목표 ‘순항’

작성일 : 2021-01-28 12:43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2813개 기업과 630억 원 규모의 올 첫 투자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올해 250개 기업 유치 목표 달성을 위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투자협약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서면 투자협약 방식으로 추진되며, 도내 8개 시군에서 641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홈쇼핑 등 전국 판매망을 갖춘 떡 제조사인 창억은 나주시 세지면에 55억을 증설 투자해 100여명의 고용창출과 전남떡 세계화에 앞장선다.

 

광일유화는 순천 해룡산단에 22억 원을 투자해 철강 제련시 발생될 황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억제하는 친환경 탈황제(분말) 생산공장을 신설해 국내 제철소에 납품 할 예정이다.

 

담양 에코하이테크산단에는 3개 기업이 81원을 투자한다. 31억 원을 투자할 더원푸드는 새싹삼 장아찌를 만들어 90% 이상을 미국, 일본 등에 수출하고, 에코월드는 구강청결제와 손소독제 매출 증가에 따라 26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증설한다. 한국디피에스24억원의 신규 투자로 건축 방습단열재 시장을 개척 한다.

 

순천 율촌자유무역지역에는 2개의 수출 기업이 245억 원을 투자하는데 아람코리아는 145억 원을 투자해 친환경 필름, 테이프 등을 생산하고, 필코스메틱코리아는 소독티슈를 제조해 미국 등에 전량 수출한다.

 

이 밖에도 대은은 나주 혁신산단에 30억 원을 들여 ESS(Energy Storage System) 제조공장을, 옥과맛있는김치 영농조합법인은 곡성 오산에 55억을 투자해 체험놀이판매가 어우러진 장반찬류 6차산업 공장을 구축하게 된다.

 

빈센은 영암 대불산단에 24억 원을 투자해 개인용 미래 레저 선박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연료전지(전기, 수소) 보트 생산 공장을, 레드스피링은 무안 청계 제2농공단지에 40억 원을 투입해 지역 대표 농산물인 양파에서 추출한 항산화물질(게르세킨)이 첨가된 양파주스를 생산해 카자흐스탄(국립암센터)에 수출하게 된다.

 

배택휴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다기업유치를 통한 신규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올해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민선 7기 들어 709개 기업과 189704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1천 개 기업 유치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기업유치에 나서고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265개 업체와 66천억 원의 협약을 체결해 31558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