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작은섬 큰기쁨 사업’ 섬 생활불편 해소

20인 이하 거주 섬…주택 개·보수, 식수 정비 등 다양한 혜택

작성일 : 2021-03-01 10:45 기자 : 임태종

작은섬 큰기쁨 사업
 

 

전라남도는 각종 정책에서 소외된 섬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작은섬 큰기쁨 사업을 추진한다.

 

그동안 섬 인구 감소와 무인화 추세에 있는 작은 섬들은 경제논리와 큰 섬 위주의 지원정책으로 소외 받아 왔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전국 최초로 지난 2016년부터 20인 이하 작은 섬에 대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섬 주민들이 겪는 가장 큰 불편사항인 도배·장판 교체와 고장난 가전제품 및 보일러 수리, 먹는 식수() 정비, ·미용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 된다.

 

올해 지원 대상은 고흥군 수락도(15), 진지도(5) 완도군 장구도(4) 대제원도(5) 신안군 소기점도(7), 매도(13), 소악도(14) 등 총 3개군 7(63) 섬이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재정 형편 등으로 인해 인구수에 따라 복지 및 주민편의 시설 등에 차이를 뒀으나 앞으로 도서지역 시·군과 함께 작은 섬 거주 주민들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혜택들을 찾아 지원할 방침이다.

 

김충남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도내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작은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위한 복지정책을 펼치겠다외로운 섬 주민들이 소외받지 않도록 온기를 불어넣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이 시작된 2016년 이후 지난해까지 육지와 큰 섬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배편이 많지 않아 접근성이 취약한 도내 50개 섬의 343명이 혜택을 받았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