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고수온 김 양식피해 최소화 머리 맞대

15일 시군․해양수산과학원․김생산어민연합회 등과 대응 방안 논의

작성일 : 2021-10-15 17:03 기자 : 이윤복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고수온 때문에 2022년산 김 양식 조기산 시설의 유엽 탈락 및 성장둔화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15일 김 생산 관계기관과 간담회를 열었다.

 

올해 전남 해역은 고수온 해제 이후 8월 말부터 9월 중순 기간 김 채묘가 시작됐다. 하지만 수온이 김 성장 적정 수온(22이하)보다 2~3높게 유지되고, 영양염 부족해 초기 작황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간담회에서는 해남·완도·진도·신안 4개 군과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 김생산어민연합회 대표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채묘 발의 경우 안정적 수온 하강 후 채묘관리 방법 및 재 채묘 지도 등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또 육상채묘 확대 및 김 냉동보관고 확충, 김 양식장 재배치 사업지원, 고수온에 강한 종자 개발 등 장기적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박영채 전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전남은 전국 김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심지로,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김 양식산업 활성화를 위해 현장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고, 어업인 소득증대로 이어질 다양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