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뉴스

HOME > 뉴스 > 의정뉴스

고용진 의원, ‘제1회 세계 빛의 날’국회 토론회 개최

올해부터 5월 16일은 유네스코가 지정한‘세계 빛의 날’

작성일 : 2018-05-14 16:45 기자 : 이민수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사진)은 유네스코(UNESCO)가 지정한 1회 세계 빛의 날을 맞이하여, 한국광학회와 공동으로 514일 오후 3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세계 빛의 날 기념행사 및 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해 유네스코는 빛과 광기술이 과학기술, 문화예술, 교육 및 지속가능한 성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행하고 있는 역할을 전 세계에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 올해부터 매년 516일을세계 빛의 날로 지정하기로 했다. 미국의 물리학자 시어도어 메이먼(Theodore Maiman)1960516일 세계 최초로 레이저를 동작시킨 날을 기념한 것이다.

 

이날 기념행사는 올해에 처음 지정된 1회 세계 빛의 날을 기념하고, 최근 국회를 통과한 광융합기술 개발 및 기반조성 지원에 관한 법률을 계기로 우리나라 광학 산업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기념행사 이후에는 광산업의 현황과 미래’, ‘기술사업화를 위한 한국형 창업생태계 조성’, ‘빛을 이용한 양자정보통신 기술등을 주제로 우리나라 광학 산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세계 광산업 시장규모는 2010년 기준 3,800억 달러 규모로, 매년 약 8%씩 성장하여 2020년에는 8,9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우리나라의 광산업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 지난 20여 년간 우리나라를 IT 강국으로 이끄는 데 핵심적인 기술을 제공해 왔으며, 앞으로 진행될 4차 산업혁명에서 더욱더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행사를 공동 주최한 고용진 의원은 이날 현장에서 “4차 산업혁명의 파고가 높아지는 오늘날, 빛을 이용한 광학 기술은 미래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면서, “국회에서도 광기술 및 광학산업의 발전을 위해 관련 예산 확보와 법 제도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기념행사는 고용진 의원, 장병완 의원, 정영주 한국광학회장이 공동 주최하며, 신상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실장, 이병호 서울대 교수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