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장경태 의원, 더불어민주당‘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 및 신고센터’운영

- 200여억원 전봉민 일가 관급 수주 추가의혹 제기, 전봉민 의원의 해명 및 경찰 수사 촉구, 편법증여 의혹에 대한 국세청 세무조사 촉구

작성일 : 2021-01-05 15:28 기자 : 이민수

장경태 의원 기자회견
 

 

동대문구을 장경태 의원(국토교통위, 여성가족위)15() 기자회견을 열고 전봉민 의원이 부산시의회 운영위원장과 부의장을 역임 했던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로부터 수주한 공사 용역이 206억원에 달한다며, 해당 사업들에 대해 전봉민 의원의 해명 요청과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의 첫 기자회견에는 조사단 단장인 김회재 국회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과 조사단 산하 제보센터, 부산시의회 건설특혜·위법성 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구성 및 소개를 하고, 강윤영 센터장과 박성윤 시의원이 각각 제보센터특별위원회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였다.

 

장경태 의원은 전봉민 일가가 100% 지분을 가진 건설회사인 동수토건이 전봉민 의원이 부산시의회 운영위원장으로 재직했던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로부터 206억원의 공사를 직·간접적으로 수주하였다.”다며, 각각의 관급공사를 수주하게 된 경위에 대해 전봉민 의원의 해명과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였다.

 

또한 일감 몰아주기·일감 떼어주기 식의 편법 증여에 대해서도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진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끝으로 장경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조사단 및 제보센터는 부산시의회 건설특혜·위법성 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와의 공조를 통해 전봉민 의원 일가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혀 합당한 책임을 묻고, 선출직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을 방지하고, 선출직 의원의 비리를 단절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하였다.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은 김회재 국회의원, 장경태 국회의원이 직접 참석하고, 강윤영 위원장(부산 수영구), 박성윤 시의원은 온택트로 참여하여 이원생중계 형식의 온·오프라인 합동 기자회견이 국회에서 처음으로 구현되었다.

 
인쇄 스크랩 목록

국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