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자치구

광복 73주년, 진정한 광복은 이루어 졌는가?

홍성룡 의원, 서울시 공공구매 물품 일본산 제품 구매금지 촉구

작성일 : 2018-08-09 16:34 기자 : 이민수

홍성룡 서울시의회 의원

 

홍성룡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9, 서울시청 및 서울시 교육청, 산하기관 등에서 일본산 문구류, 비품 등이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시장과 교육감에게 서면질의하고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였다.

 

홍 의원은 광복 73주년을 맞이하여 진정한 광복은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때라며, “대일무역 불균형 등으로 인한 경제적 예속,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피해 배상요구 거절, 독도침탈 야욕 등 일본은 침략행위에 대한 반성은커녕 현재까지도 도발을 일삼고 있는 상황에서 진정한 광복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홍 의원은 잃어버린 조국을 되찾고 국권을 회복하기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에게 조금이라도 보답하고 진정한 광복을 이루어 내는 길은 작은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서울시청 및 교육청, 산하기관 등에서 일본산 문구류, 비품, 복사기 등 각종 물품을 별다른 합리적인 이유 없이 구매하여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독립운동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선열들에게 부끄러울 따름이며, 진정한 광복을 이루기 위해서 공공기관부터 솔선수범하여 나서야한다고 주장하였다.

 

끝으로 홍성룡 의원은 서울시장과 서울시교육감에게 서면질의를 통해 일본산 제품이 무분별하게 공공구매 되어 사용되고 있는 실태를 파악하여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