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오중석 의원,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3명 무단횡단으로 사망

해마다 평균 117명 사망 무단횡단 사망자의 60,70,80대가 56.5%를 차지

작성일 : 2018-11-06 18:35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오중석 시의원(더불어민주당·동대문구 제2선거구, 사진)115() 오전11,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84회 정례회에서 도시교통본부(본부장 고홍석)를 대상으로 무단횡단 사망현황과 문제점에 대해 질의하였다.

 

무단횡단은 횡단보도와 같이, 도로를 건널 수 있는 곳이 아닌 다른 곳에서 도로를 횡단하는 행위로 다른 교통사고의 유형과는 달리, 사람의 온몸으로 충격을 받아버리기 때문에 교통사고의 유형 중, 가장 위험하다고 할 수 있다. 전국적으로도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자료를 보면 2015년 사망자 121, 2016년 사망자115, 2017년 사망자 116명으로 최근 3년간 총 사망자는 352명이다. 한해 평균 117명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하는 것이다. 서울시 무단횡단 방지 대책에도 불구하고 사망자는 해마다 100명을 훌쩍 넘어가는 심각한 상황이다. 올해 사망자까지 하면 사망 수는 더 늘어난다.

 

서울시 전체 각종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1,069명이며 이중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자는 352명으로 33%를 차지한다. 즉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3명 이상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한 결과이다.

 

특히, 고령자의 사망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최근 3년간 무단횡단 사망자는 총 352명인데, 그 중 60대 사망자 66, 70대 사망자 89, 80대 사망자 44명으로 고령의 사망자는 총 199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56.5%60~80대 고령이다. 서울시의 무단횡단 방지 정책이 실효성도 없지만 연령별에 대한 세부 정책은 더욱 부족하다는 반증이다.

 

일례로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일대는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전국1위였다. 그러나 동대문구와 동대문 경찰서에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정책을 펼쳐 지난해 사망자 25명에서 7명으로 줄었다.

 

오중석 의원은 서울에서 일어나는 전체 교통사고의 사망자 중 33%가 무단횡단 사망하고 있다. 또한 해마다 평균 117명이 사망한다, 이것은 서울시의 무단횡단 사고 방지 정책들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말이다. 단순한 무단횡단 방지시설 설치를 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 동대문의 사례와 같이 각 자치구와 협의하여 지역적, 연령대별 각 상황에 맞는 무단횡단 방지 정책을 세부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